2019.05.21 (화)

  • 흐림동두천 11.7℃
  • 구름많음강릉 15.9℃
  • 맑음서울 13.4℃
  • 구름많음대전 12.6℃
  • 흐림대구 15.2℃
  • 구름많음울산 15.1℃
  • 구름많음광주 12.8℃
  • 구름많음부산 15.1℃
  • 구름조금고창 10.7℃
  • 구름많음제주 15.4℃
  • 흐림강화 12.0℃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11.0℃
  • 흐림강진군 12.7℃
  • 구름많음경주시 15.2℃
  • 흐림거제 15.5℃
기상청 제공

'전인수' 기자의 전체기사

통일부 장관, 대북 식량지원관련 의견수렴 간담회 참석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4일 오후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대북 식량지원 관련 간담회에 참석해 민간단체의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대북지원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PR) 7대 종단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김연철 장관은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3일(현지시간) 발표한 북한 식량안보 평가보고서 결과를 설명하며 "북한주민에 대한 동포애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식량지원을 검토해 나가겠다"며 "대북 식량지원에는 국민적 공감과 지지가 필요하므로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민간단체의 솔직한 의견과 인도적 지원 관련 개선사항을 제시해 달라고 당부했다. 민간단체 관계자들은 정부 주도의 대북 인도적 지원에서 벗어나 민간과 협력을 강조했다.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은 "정부간 관계가 원만히 풀리지 않더라도 민간 교류는 활발히 활성화하여 한반도 평화를 지키는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며, "지금이야말로 만간의 역할이 중요한 때"라고 언급했다. 박창일 평화3000운영위원장은 "민간단체는 수많은 협상과 모니터링을 했다"며, "정부가 유엔 기구를 통한 것 외에

미 전문가들 북한 식량 기근 우려에 의문
정부가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을 지속 추진할것을 밝힌 가운데 일부 전문가들은 기근 우려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음을 미국 월스트리트 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일부 전문가들이 좋지 않은 날씨와 경제 제재가 실제로 북한 내에서 새로운 식량난을 초래했거나 미국에 핵 협상 교착과 관련해 압박을 넣기 위해 오랜 기간 지속해 온 문제에 대해 특별한 주의를 환기 중인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로버트 킹 전 미 국무부 북한인권 특사의 말을 인용해 "북한은 매년 식량지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올해의 요구는 제재를 그 원인으로 강조하고 있다는 점이 다른 것"이라 지적했다. 그는 "북한은 제재 해제를 얻기위한 노력으로 제재가 주민의 고통을 초래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기위해 갈망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북한의 지난해 수확량이 9% 가량 감소했다는 유엔의 보고서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이러한 감소가 가용 식량ㅇ르 크게 제한하는가에 대해선 향후 몇 개월간 알 수 없다는 의견조차 나오고 있다. 한미 경제연구소(KEI) 트로이 스탠거론 선임국장은 올해 식량사정이 조금 악화할지는 모르겠지만 이것이 위기상황인지에 대해선 확신


“영국에 설립된 ‘봉남 미술관’을 뛰어넘어 전 세계에 작품세계를 전파하고 싶습니다”
“이 시대에 이런 인물이 있다는 것이 한국인으로서 자랑스럽다고 느꼈다. 서봉남은 우리에게 희망을 주는 사람이다.”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가 서봉남 화백을 평한 말이다. 김 교수의 이러한 한마디에서 서 화백의 인물 됨됨이를 알 수가 있다. 지난 50년간 미술이라는 한길만 걸었을 뿐만 아니라 창세기부터 요한계시록까지의 성화(聖畫) 77점을 남긴 서봉남 화백. 그는 또 무려 27년이라는 오랜 세월 동안 아내의 투병 생활을 묵묵히 뒷바라지하기도 했다. 그의 삶 자체가 많은 이의 존경과 모범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 서 화백의 화업 50주년을 기념한 초대전 ‘개구쟁이 이야기가 있는 풍경’이 지난 4월 3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종로구 소재 장은선갤러리에서 열렸다. 그 스스로의 표현에 의하면 ‘인생의 결론기’를 살아가고 있다는 서 화백을 만나 그의 작품 세계와 지난 50년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었다. 20대 후반에 등단, ‘동심 작가’로 이름 알려 서봉남 화백은 우리나라 미술계에 큰 족적을 남긴 인물이다. 특히 기독교 미술 발전에 큰 기여를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77점의 성화는 물론이고 30년 전에 한국 기독교 100년을 기념한 대작, ‘영광’을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