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6 (수)

  • 맑음동두천 17.6℃
  • 구름많음강릉 15.9℃
  • 맑음서울 18.9℃
  • 맑음대전 18.4℃
  • 맑음대구 17.2℃
  • 맑음울산 17.3℃
  • 맑음광주 18.6℃
  • 맑음부산 18.1℃
  • 구름조금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17.5℃
  • 맑음보은 15.1℃
  • 맑음금산 14.2℃
  • 맑음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15.5℃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평화의 초석인 개성공단, 어떻게 진행될까? “북측 인사들은 개성공단은 당연히 (다시) 여는 것으로 알고 있다. 남측이 그렇게 하지 않는 것이 문제다. (지난 8월) 남북고위급회담에서도 (개성공단의 재개를) 제안했다는 이야기를 자주 들었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방북단에 참여했던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 회장의 말이다. 그는 <통일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서 이번 방북 당시에 개성공단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확인했다고 한다. 그리고 조만간 조건이 일정하게 형성되면 반드시 개성공단을 재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개성공단부터 시작하자” 신 회장은 개성공단이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이번 방북의 가장 큰 성과라고 말한다. 특히 현재 북한이 개성공단 내의 기계도 어느 정도는 잘 관리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현재 북한이 동파되지 않도록 조치를 위한 것은 물론 전기도 공급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실제 가동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 없었다고 한다. 다만 북한도 개성공단의 재개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특히 방북 첫째날인 18일 인민문화궁전에서 리룡남 내각부총리와 특별수행원에 포함된 17명의 경제인들이 면담할 때도 개성공단 이야기가 또 한번 나왔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