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8.6℃
  • 구름많음서울 3.0℃
  • 흐림대전 7.7℃
  • 구름많음대구 10.5℃
  • 구름많음울산 13.1℃
  • 구름많음광주 10.1℃
  • 구름조금부산 14.4℃
  • 흐림고창 8.5℃
  • 흐림제주 14.6℃
  • 맑음강화 2.9℃
  • 흐림보은 6.5℃
  • 흐림금산 7.1℃
  • 구름조금강진군 10.9℃
  • 구름조금경주시 11.2℃
  • 구름많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평화가 경제다

전체기사 보기

베트남 반부패 정책, 한국과 함께 한다

국민 귄익위, 다양한 정보와 시스템 전수

베트남은 경제적으로 많은 발전을 하고 있지만, 그와 동시에 매우 부패한 나라이기도 하다. 2018년 현재 전 세계 180개국 중 부패지수는 117위이다. 하지만 베트남 정부는 ‘시행령 59’를 통해 현재 부패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는 중이다. 이 법률안은 공공기관의 투명성, 정보 공개를 엄격하게 규정하고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사람은 ‘어떠한 형태의 선물’도 받을 수 없도록 명시하면서 매우 강력하게 부패 척결의 의지를 밝히고 있다. 베트남이 이렇게 강하게 부패 척결을 하려는 이유는 국격을 높여야 할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가장 큰 이유는 우선 2020년에 맡게 될 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 이사국이자 아세안(ASEAN) 의장국이다. 국제적으로 신망이 높은 지위에 오르는 만큼, 부패지수가 높으면 국제 사회에서 올바른 발언권을 행사하기가 쉽지 않다. 특히 베트남의 부패 지수는 필리핀(99위), 태국(99위), 인도네시아(89위) 등 여타 아시아 국가 중에서도 훨씬 심한 편이다. 그런데 이러한 베트남 정부의 반부패 활동에는 우리나라의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미 2018년 하반기부터 인도네시아, 베트남과 반부패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현재 우리






국경없는의사회, ‘세계의 소외된 위기를 전하는 목소리’ 대학생 서포터즈 발대식 개최
(평화데일리뉴스)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는 지난 달 30일 서울 강남구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소에서 대학생 서포터즈 2기 발대식을 개최했다. 국경없는의사회 서포터즈는 한국 대중을 대상으로 세계의 소외된 위기 상황을 알리고 국경없는의사회의 의료 지원 활동을 소개하며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지원하는 대학생 봉사단이다. 이번 발대식에는 300여명의 지원자 중 최종 선발된 대학생 24명이 참석했으며, 국경없는의사회는 서포터즈에게 기관의 주요 활동과 원칙을 소개하고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서포터즈는 앞으로 약 3개월간 국경없는의사회의 다양한 활동에 참여해 구호 현장 소식을 전하고 오프라인 행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티에리 코펜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총장은 서포터즈를 환영하며 “한국, 더 나아가 아시아와 전 세계의 미래를 책임질 세대인 만큼 전세계 인도주의적 위기와 중요한 보건 이슈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는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서포터즈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2기 서포터즈로 활동하게 된 강하니 학생은 “중학교 때 국제 구호 분야에 관심을 가지게 됐고 특히 난민 문제를 관심 갖고 지켜봐 왔는데, 전공이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인 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