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9 (금)

  • 맑음동두천 14.0℃
  • 맑음강릉 8.9℃
  • 맑음서울 15.1℃
  • 맑음대전 12.0℃
  • 흐림대구 11.0℃
  • 맑음울산 9.0℃
  • 흐림광주 15.2℃
  • 흐림부산 11.5℃
  • 흐림고창 13.9℃
  • 구름조금제주 16.2℃
  • 맑음강화 12.2℃
  • 흐림보은 9.9℃
  • 흐림금산 11.4℃
  • 흐림강진군 12.8℃
  • 흐림경주시 8.4℃
  • 흐림거제 12.4℃
기상청 제공

경제협력

전체기사 보기

인우기술, 베트남 수출지원 사업을 위하여 베트남 현지 코스엔코비나 업체와 MOU

31일, 인우기술 베트남 코스엔코비나와 양사간 업무지원 증대를 위한 MOU체결 인우기술 영업총괄 이경호 본부장 및 코스엔코비나 조안나 대표 등 8여명의 양사 관계자 참석.

주식회사 인우기술은 베트남 호치민 코스엔코비나(COSNCO VINA)와 양사간 업무지원을 증대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지난 3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인우기술 영업총괄 이경호 본부장과 코스엔코비나 조안나 대표 등 8여명의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양사는 MOU를 체결로 베트남에 진출하고 싶어하는 대한민국 중소 제조기업의 우수한 제품을 베트남 현지에 수출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인우기술은 수출 바우처 공급기업으로서 중소제조기업에 다양한 내용의 IT 기반의 수출지원을 하고 있다. 코스엔코비나 조안나 대표는 베트남 경제중심 호치민에서 K뷰티를 주사업으로 베트남 현지에 다양한 중소 제조기업의 제품을 홍보 및 공급하는 전문 업체이다. 양사는 수출 바우처 정부지원 사업을 바탕으로 각 사가 가진 역량을 집중하여 다양한 협력방안을 도출한다는 방침이다. 이로써 대한민국 중소기업의 우수한 제품을 베트남 현지에 홍보 및 유통을 이끌어 대한민국 중소기업의 베트남 수출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 된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여지는 남겼지만, 한미공조엔 비난하는 北
현재 개성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출근하는 직원들은 남한 직원들 뿐이다. 북한의 직원들의 남북연락공동사무소 철수는 하노이회담이후 보인 첫 행동으로 미국의 전방위 압박에 대한 북한의 우회적인 불만 표시라는 해석이지만 장비를 남겨두고 남측 인원들에 대한 추방 또는 시설 폐쇄 조치를 취하지않는걸 봐선 북한은 철수를 하면서도 차후 돌아올 여지를 남겨뒀다는 평과 동시에 미국의 전방위 압박에 대한 북한의 우회적 불만표시란 해석도 있다. 이와 함께 미국과 공조를 유지하고 있는 한국 정부에 대해선 불만을 드러내며 대남수위를 높이는 것 또한 변치 않는 사실이다. 북한의 온라인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선 역대로 남조선(한국)이 미국과의 공조와 협조를 우선히 해왔지만 과연 차려진(돌아온)것은 무엇인가 라며, 외세는 한 핏줄을 이은 동족보다 나을 수 없으며 저들의 잇속만 챙기려할 뿐이다. 현실을 냉철하게 보고 올바른 판단을 내려야 할 때 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에선 한미공조로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란 제목의 개인 필명의 글에서 미국이 하난도 평화체제 구축과 남북 경제협력에 장애와 난관을 조성하고 있다며 더욱 한심한 것은 이런 미국과 공조해 평화체제 구축과 북남협력을 꿈꾸는 남조

FBI 고위 당국자, 北, 제재 이행에 의한 사이버 공격 감행 지적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 이행으로 인한 재정위축으로 금융해킹 등 사이버 공격을 감행하고 있음을 미국 연방 수사국 FBI 고위 당국자들의 지적이 나왔다. 미국 FBI 사이버담당 부국장보 토냐 우고레츠는 미국의 사이버 안보를 위협하는 4대국가로 북한, 러시아, 중국, 이란을 꼽았다. 특히 북한의 사이버테러의 경우 과거 2014년에 발생한 소니픽처스 해킹사건을 비롯해 2016년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해킹사건, 2016∙2017년 방위산업체 록히드마틴사 해킹, 2017년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 및 북한의 해커집단 라자루스등 그들의 사이버테러는 안보와 사이버보안업계에서도 문제로 바라보고 있다. 우고레츠 부국장보는 16일 미국의 비영리기구인 정보∙국가안보동맹이 워싱턴 DC에서 사이버 위협을 주제로 개최한 심포지움에 참석해, 러시아와 중국, 이란, 그리고 북한을 사이버 영역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미국의 적대국들로 규정하고, 이어 북한은 국제사회가 강력한 대북제재를 이행하면서 재정적 손실이 현실화 되자 범죄행위인 사이버 공격을 감행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FBI 범죄 사이버 담당 에이미 헤스 부국장 역시 북한은 사이버 안보 영역에서 주시하는 나라중 하나라고 밝히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