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8.6℃
  • 구름많음서울 3.0℃
  • 흐림대전 7.7℃
  • 구름많음대구 10.5℃
  • 구름많음울산 13.1℃
  • 구름많음광주 10.1℃
  • 구름조금부산 14.4℃
  • 흐림고창 8.5℃
  • 흐림제주 14.6℃
  • 맑음강화 2.9℃
  • 흐림보은 6.5℃
  • 흐림금산 7.1℃
  • 구름조금강진군 10.9℃
  • 구름조금경주시 11.2℃
  • 구름많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글로벌 파트너십

전체기사 보기

수술실 CCTV, 아세안 국가에서 의외의 호평

경기도 6개 병원으로 확대, 환자위해 설치 서둘러야

수술실에 CCTV를 달아야 한다는 논란이 수년간 지속되고 있다. 사건의 촉발은 지난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안면윤곽 수술 중 과다출혈로 故 권대희 씨가 사망했다. 다행히 수술실에 CCTV가 있었기에 사망의 원인을 파악할 수 있었다. 하지만 대다수의 병원에는 CCTV가 존재하지 않아 수술이 시작되는 순간부터 끝나는 시점까지 환자는 아무 것도 알 수 없다. 결국 CCTV설치를 의무화 하는 일명 ‘권대희법(수술실 CCTV 설치․운영 관련 법안 및 녹화 영상 보호 관련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발의됐지만 대한의사협회의 반대에 부딪혔다. CCTV가 의사를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하며 의사의 직업 수행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이유다. 하지만 이에 대한 반론도 만만치 않다. 병원에서는 철저하게 ’을‘일 수밖에 없는 환자들은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장치가 아무 것도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시민들은 압도적으로 수술실 CCTV설치를 찬성하는 입장이다. 지난 2018년 9월 28~28일 조사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91%가 CCTV설치를 찬성했다. 이 정도면 ’찬성이 많다‘는 정도가 아니라 ’이견이 없다‘라고 해석해도 무리하지 않다.






국경없는의사회, ‘세계의 소외된 위기를 전하는 목소리’ 대학생 서포터즈 발대식 개최
(평화데일리뉴스)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는 지난 달 30일 서울 강남구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소에서 대학생 서포터즈 2기 발대식을 개최했다. 국경없는의사회 서포터즈는 한국 대중을 대상으로 세계의 소외된 위기 상황을 알리고 국경없는의사회의 의료 지원 활동을 소개하며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지원하는 대학생 봉사단이다. 이번 발대식에는 300여명의 지원자 중 최종 선발된 대학생 24명이 참석했으며, 국경없는의사회는 서포터즈에게 기관의 주요 활동과 원칙을 소개하고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서포터즈는 앞으로 약 3개월간 국경없는의사회의 다양한 활동에 참여해 구호 현장 소식을 전하고 오프라인 행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티에리 코펜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총장은 서포터즈를 환영하며 “한국, 더 나아가 아시아와 전 세계의 미래를 책임질 세대인 만큼 전세계 인도주의적 위기와 중요한 보건 이슈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는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서포터즈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2기 서포터즈로 활동하게 된 강하니 학생은 “중학교 때 국제 구호 분야에 관심을 가지게 됐고 특히 난민 문제를 관심 갖고 지켜봐 왔는데, 전공이 미디어 커뮤니케이션인 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