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4.6℃
  • 흐림강릉 15.9℃
  • 구름조금서울 16.2℃
  • 박무대전 17.3℃
  • 맑음대구 13.5℃
  • 구름많음울산 14.8℃
  • 구름많음광주 17.9℃
  • 맑음부산 17.2℃
  • 흐림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20.4℃
  • 구름조금강화 14.9℃
  • 구름많음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4.3℃
  • 구름많음강진군 16.1℃
  • 구름많음경주시 14.0℃
  • 구름조금거제 15.0℃
기상청 제공

의원실통신

전체기사 보기

허은아 의원, “출연금으로 운영되는 연구기관 불용액, 3년 만에 1,016억 넘어 혈세낭비 막을 컨트롤센터 반드시 필요”

- 과기부산하 25개 연구기관 중 15개 연구기관 불용액 증가추세 - 허은아 의원, 국민혈세로 마련된 출연금을 ‘눈먼돈’으로 보나 지적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이 국가 출연금으로 운영되는 연구기관들의 불용액이 과다한데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예산 주무부처인 기획재정부에서 충분히 개선해내지 못하고 있어 혈세낭비를 막을 컨트롤센터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허은아 의원이 국가과학기술연구회로부터 과기부 산하 25개 출연금 연구기관들의 2017년∼2019년까지 3년간 발생한 불용액 현황을 살펴본 결과 3년간 총 1016억1,700만원의 불용액이 발했고, 대부분의 연구기관들은 매년 불용액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기관별로 살펴보면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 2017년 40억1,400만원, 2018년 121억5,300만원, 2019년 51억8,400만원으로 지난 3년간 총 213억5,100만원의 불용액을 발생시켜 가장 많았던 반면, 세계김치연구소는 2017년 1,500만원, 2018년 1억900만원, 2019년 6,800만원으로 3년간 1억9,200만원에 불과해 가장 적은 불용액이 발생했다. 총 25개 연구기관 중 8개 기관이 해마다 10억원 이상 불용액을 발생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동기간 10억원 이하의 불용액을 남긴 연구기관은 녹색기술센터(4억6,600만원), 세계김치연구소(1억9,20




평화가 경제다

더보기
영끌, 빚투 … 투자 광풍이 부는 이유
지난 8월 가계대출은 14조원이 급증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영혼까지 끌어 모아 투자한다는 ‘영끌’, 빚내서 투자한다는 ‘빚투’ 덕분이다. 투자처도 매우 다양한 가상화폐, 주식, 부동산 등이다. 그간 청년들의 투자는 전체 투자에서 그 비중이 높지 않았다. 차라리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위해 돈을 자신을 위해 쓰거나 돈을 탕진하면서 즐거움을 찾는 ‘탕진잼’이 좀 더 유력한 소비와 투자의 방식이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정반대의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그런 소박함과 탕진의 기운은 사라진 채, 무시무시한 투자 열풍을 만들어 내고 있다. 원래 투자는 미래 전망이 불투명할 때는 잘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특성이 있다. 하지만 지금과 같이 미래전망이 불투명하고 코로나19로 인해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엄청난 투자가 이뤄지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도대체 그 이유는 무엇일까? 소확행에서 갑자기 투자광풍으로 돌변 성실하게 돈을 모으고 착실하게 생활하던 사람이 갑자기 변하는 때가 있다. 대개는 ‘이제까지의 방법으로는 도저히 현재의 상황을 탈출할 수 없다’는 위기의식을 격하게 느낄 때이다. 이것이 아니면 누군가가 자신은 만져볼 수도 없는 큰 금액의 돈을 만지는 것을 보면서 부러움을

글로벌파트너십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총리, 축하서신과 답신에 드러난 속내
지난 7년이 넘는 세월 동안 일본 정치를 좌우했던 아베 총리가 퇴임한 후 제99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정치의 전면에 나섰다. 일각에서는 한일관계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또다른 일각에서는 그런 기대를 하기란 무리라는 말도 있다. 스가 총리는 아베 전 총리의 정책 기조를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과거와 같은 긴장 상태가 계속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대두되고 있다. 일단 자신이 정치의 전면에 나선 만큼, 뭔가 ‘변화의 바람’은 존재해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또하나의 변수가 있다. 바로 한중일 정상회담이다. 일본은 미국과 전통적인 우방이지만, 그렇다고 중국 관계도 포기할 수 없는 입장에 있다. 코로나19사태가 본격화되기 이전부터 계속해서 시진핑 주석의 일본 방문을 추진했던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스가 총리의 등장과 한일관계, 향후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 우리는 ‘친구’, 일본은 ‘이웃’이라 호칭 지난 9월 21일 스가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 축하 서신에 답신을 보냈다. 청와대는 이 사실을 전하면서 “스가 총리가 답신에서 문 대통령의 축하 서신에 대해 감사를 표한 뒤 양국이 중요한 이웃

전국방방곡곡

더보기

동아시아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