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1℃
  • 흐림강릉 19.8℃
  • 구름많음서울 17.6℃
  • 구름많음대전 17.3℃
  • 구름많음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8.1℃
  • 연무광주 16.9℃
  • 구름많음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8.2℃
  • 구름많음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17.3℃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5.5℃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7.6℃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의원실통신

전체기사 보기



중국의 해양 전략,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최근 중국 시진핑 주석은 ‘2019 중국 해양경제 박람회’ 개막식에 보낸 축전에서 ‘블루 파트너십’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인접 국가들과의 협력과 개방적 자세가 무척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또 시 주석은 적극적으로 녹색 동반자 관계를 발전 시켜 나가야 한다면서 해양 인접 국가들 간 ‘블루 파트너십’을 적극적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시 주석의 이런 이야기들은 말 그대로 ‘축전’에는 어울릴 만한 것이지만, 실제 중국은 ‘해양굴기’라고 불러도 손색없을 만큼, 해양에서도 패권을 쥐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해양 실크로드의 사수 중국의 목표는 ‘위대한 국가로의 재탄생’이다. 그리고 이는 실질적인 ‘해양강국’과 매우 밀접한 연관을 맺고 있다. 중국의 이러한 목표는 201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중국 공산당은 해양 전략을 확대하기 위한 종합적인 전략을 갖춰야 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2016년까지만 해도 이러한 전략이 각 부서에 의해 제 각각 추진되어왔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니 이것이 효율적으로 집행되기는 힘들었다. 하지만 2018년에 들어서면서 상황은 완전히 달라지기 시작했다. 3월, 중국은 공산당과 정부 기관을 전면 개편하면

한국 민주화운동 중 하나인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로서 지정
1979년 10월 16일 부터 20일까지 부산직할시(현 부산광역시)와 경상남도 마산시(현 창원시)에선 박정희 대통령의 유신체제에 대항한 항쟁이 일어났었다. 부마민주항쟁은 박정희 정권의 유신독재 체제에 저항하는 운동으로 부산대학교 학생들이 "유신철폐"의 구호와 함께 시위를 시작하며 17일부턴 시민계층으로 확산되어 18일과 19일엔 부산만이 아닌 마산(현 창원) 지역으로 시위가 확산되며 이 당시 참여인원은 약 1만명 이상이었다. 이 항쟁은 유신체제의 종말을 앞당긴 계기가 되었으며 부마민주항쟁이 종료된 후 약 1주일뒤 10.26 사태란 결과와 함께 1980년도의 광주 민주화 운동과 1987년도의 6월 항쟁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현대의 민주화운동중에서도 우리들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에대해 기억하고 있는만큼 이에대한 큰 영향을 미친 부마민주항쟁은 올해를 기점으로 40주년을 맞이하게 되었고 법정기념일로 공식적으로 지정되어 오전 10시 창원 경남대 대운동장에서 처음으로 정부주관 행사가 실시된다. 이 기념식에선 당시 민주선언문을 작성했던 이진걸씨 등 항쟁 참여자의 가족을 비롯해 진영 행정안정부 장관,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송기인 이사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