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2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획특집

전체기사 보기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건설환경공학부 서경덕 교수

약 20년간 7명의 박사, 34명의 석사 배출 해안 및 항만공학 분야의 인재 양성과 학문 발전 위해 노력 ‘혼자서는 위대하게 보여도 후학을 육성하지 못하는 사람은 정말로 위대하다고 할 수 없다’ 그만큼 뛰어난 지식인은 많지만 위대한 스승을 찾기란 힘든 법이다. 올바른 이정표를 제시하며 사회적 멘토의 역할을 훌륭히 감당하는 참스승을 원하는 시대에 올해의 '송산토목문화대상' 학술부문 수상의 영광을 안은 서경덕 교수(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건설환경공학부)의 수상 소식은 그가 지성의 금자탑에 20년간 몸 담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게 다가온다. 서 교수는 국가 기간산업의 한 축을 담당하는 토목 산업의 발전을 견인해 온 리더이자 토목 인재를 양성하며 우수한 후학들을 길러 낸 존경받는 스승의 표상(表象)으로 귀감을 보이고 있다.

약 20년간 7명의 박사, 34명의 석사 배출 해안 및 항만공학 분야의 인재 양성과 학문 발전 위해 노력 ‘혼자서는 위대하게 보여도 후학을 육성하지 못하는 사람은 정말로 위대하다고 할 수 없다’ 그만큼 뛰어난 지식인은 많지만 위대한 스승을 찾기란 힘든 법이다. 올바른 이정표를 제시하며 사회적 멘토의 역할을 훌륭히 감당하는 참스승을 원하는 시대에 올해의 '송산토목문화대상' 학술부문 수상의 영광을 안은 서경덕 교수(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건설환경공학부)의 수상 소식은 그가 지성의 금자탑에 20년간 몸 담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게 다가온다. 서 교수는 국가 기간산업의 한 축을 담당하는 토목 산업의 발전을 견인해 온 리더이자 토목 인재를 양성하며 우수한 후학들을 길러 낸 존경받는 스승의 표상(表象)으로 귀감을 보이고 있다. 송산토목문화대상 학술부문 수상 송산토목문화대상은 1999년 말 김형주 선생이 토목을 전공하는 후학들에게 연구의욕을 고취시키고 토목발전을 위하여 기여하겠다는 뜻을 정하고 2000년 3월부터 2004년 9월 사이에 걸쳐 기탁한 총 72억 원의 기금으로 제정되었다. 2000년 3월 17일 송산상 운영규칙을 제정하고 운영위원회를 같은 해 4월에 구성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