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3 (화)

  • 흐림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8.9℃
  • 박무서울 25.0℃
  • 박무대전 26.2℃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5.7℃
  • 구름많음광주 25.5℃
  • 박무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5.4℃
  • 박무제주 24.7℃
  • 구름많음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3.8℃
  • 흐림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한전 해외시장 진척에 나선다, 한·베 스마트전력에너지 전시회 개최

한국전력은 7월 17일부터 20일까지 신 남방정책의 중심국가인 베트남 호치민에서 '2019 한국·베트남 스마트 전력에너지 전시회(KOSEF 2019)'를 개최했다. 이번행사는 세계 각국 250여 개사가 참가하고, 2만여 명의 참가객이 방문하고 한전은 우수전력기자재 판로개척과 전력회사간의 기술교류를위해 전력분야 우수 중소기업 50개사와 시장 개척단을 구성했다. 한전은 글로벌브랜드파워와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바이어 130개사와 중소기업 비즈미팅을 주선하면서 수출상담을 지원하는 등 베트남시장에서 우리나라 전력분야에 종사하는 중소기업들의 비즈니스 미팅을 주선하는등 베트남 시장에서 국내의 전력분야 중소기업들의 수출판로를 개척하는데 앞장서 2,144 달러의 수출성과를 거두었다. 이와 함께 베트남 전력회사(EVN NPT) 경영진과 간담회를 통해 상호협력 방안 논의 및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베트남 기계전기협회와의 MOU도 체결해 양국간의 전력분야에서 지속적인 협조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도 했다. 아울러 송·배전문분야 진단기술, 한전형 에너지관리시스템(k-SEMS) 등 해외수출이 유망한 분야를 위주로 '전력신기술 컨퍼런스'를 개최하였으며, 11월 광주에서 개최예정인 빛가



한전 해외시장 진척에 나선다, 한·베 스마트전력에너지 전시회 개최
한국전력은 7월 17일부터 20일까지 신 남방정책의 중심국가인 베트남 호치민에서 '2019 한국·베트남 스마트 전력에너지 전시회(KOSEF 2019)'를 개최했다. 이번행사는 세계 각국 250여 개사가 참가하고, 2만여 명의 참가객이 방문하고 한전은 우수전력기자재 판로개척과 전력회사간의 기술교류를위해 전력분야 우수 중소기업 50개사와 시장 개척단을 구성했다. 한전은 글로벌브랜드파워와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바이어 130개사와 중소기업 비즈미팅을 주선하면서 수출상담을 지원하는 등 베트남시장에서 우리나라 전력분야에 종사하는 중소기업들의 비즈니스 미팅을 주선하는등 베트남 시장에서 국내의 전력분야 중소기업들의 수출판로를 개척하는데 앞장서 2,144 달러의 수출성과를 거두었다. 이와 함께 베트남 전력회사(EVN NPT) 경영진과 간담회를 통해 상호협력 방안 논의 및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베트남 기계전기협회와의 MOU도 체결해 양국간의 전력분야에서 지속적인 협조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도 했다. 아울러 송·배전문분야 진단기술, 한전형 에너지관리시스템(k-SEMS) 등 해외수출이 유망한 분야를 위주로 '전력신기술 컨퍼런스'를 개최하였으며, 11월 광주에서 개최예정인 빛가

통일을 넘어 유라시아로
‘한반도 혁신성장! 스마트시티로 꿈꾸다’ 세미나 개최 국회 연구단체 「통일을 넘어 유라시아로」(대표의원 노웅래·홍문표)는 오늘 16일 오전 8시 국회의원회관 제3간담회실에서 “한반도 혁신성장! 스마트시티로 꿈꾸다”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반도 신경제 전략 구상 중 하나로 남북이 함께하는 스마트시티 벨트 구축이 어떻게 가능한지 상상하는 이번 정책세미나에서는 「스마트시티 평양의 현재와 미래」의 저자 민경태 재단법인 여시재 한반도미래팀장이 발제를 맡았다. 이번 정책세미나에는 김한정·노웅래·오제세·윤관석·이원욱·이학영·조승래·황희 의원이 참석했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최근 남북미 정상의 만남으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향한 흐름이 지속되며 남북경협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으며, 이에 따라 북한의 노동력과 남한의 자본력이 더해진 기존의 개성공단 모델을 넘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 맞는 새로운 남북 경제협력 모델 발굴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세계적 역사학자 유발 하라리가 세계에서 가장 먼저 자율주행차가 운행되는 곳이 북한이 될 수 있다고 말하는 등 ICT기술을 토대로 한 스마트시티 구축이 한반도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어

학교폭력으로 상처입은 피해학생을 위한 마음톡톡
미래를 이끌어나갈 가능성을 품은 학생들에게 있어 학교폭력은 성인이 되고나서도 큰 트라우마로 남아 한 사람의 인생의 악몽으로 자리잡거나 또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경우가 발생하는 만큼 가해자에겐 한순간의 놀이나 가벼운 행동, 피해자에겐 평생의 상처가 될 수 있는 것이 학교폭력이다. 학교폭력은 겉으론 잘 보이지 않는 만큼 우리들이 면밀히 살펴봐야하고 학생들에게 깊은 관심을 가져줘야만 실제로 학교폭력을 겪는 학생들이 직접적으로 상담교사와 상담을 하거나 또는 상담교사가 이를 제대로 들어줄 수없는 상황이 일상다반사다. 학교폭력피해자가족협의회(이하 학가협)는 이러한 학교폭력으로 피해를 입은 학생(청소년)들과 부모 그리고 학교폭혁피해자지원센터 소속 교사들을 대상으로 지난 5월부터 예술치료 프로그램을 진행에 나섰다. 이 프로그램은 GS칼텍스의 후원을 받아 진행하며 5월부터 2020년 2월까지 진행되며, 학교폭력 피해를 입은 학생(청소년) 중심으로 불안정한 심신의 안정과 치유를 도울 수 있도록 개별 및 집단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운영된다. 예술프로그램은 미술, 음악치료로 진행되며 학가협에서 운영중인 서울센터와 대전에 위치한 해맑음 센터에서 모집된 참가자를 대상으로 5~10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