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1 (월)

  • 맑음동두천 -10.0℃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6.5℃
  • 맑음대전 -6.1℃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1.6℃
  • 구름많음광주 -1.3℃
  • 맑음부산 -1.7℃
  • 구름많음고창 -2.0℃
  • 흐림제주 4.8℃
  • 흐림강화 -8.0℃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9.5℃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美, 북한에 핵물질·핵무기 생산 동결 요구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20일 베이징에 도착해 오늘 평양에 돌아갈 것으로 전해진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영철이 큰 틀은 합의했지만 비핵화 대 제재완화에는 이견이 남아있어 정상회담 날짜와 장소가 발표되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미국은 2월 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화했다. 이 가운데 미국이 북측에 핵연료 물질과 핵무기 생산 동결을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90분간 진행된 백악관 회동에서 북한은 제재 완화를 요청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답을 안 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타임스는 19일 북미 협상과 관련 브리핑을 받은 수 개 국가의 관리들을 인용하여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북한이 핵연료와 핵무기 생산을 동결할지가 북한과 논의 중 한 가지 주제라고 보도했다. 미국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중간 단계로 이를 요구하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인터뷰에서,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이제 실행하고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영철 미 방문을 통해 북한 실무진의 윤곽이 드러났다. 2015년까지 유엔 북한대표부에서 일했던 박철, 초대 스페인대사를 지낸 김혁철은 의전

권성동 의원, 청정발전기술 실증연구특화단지 조성을 위한 에너지법 일부개정 발의
16일 권성동 의원(자유한국당, 기획재정위원회, 강원도 강릉)은 청정발전기술 실증연구특화단지 조성을 위해 에너지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전력기술과 같은 에너지기술은 연구·개발 후 실용화 또는 사업화를 위하여 실증시험연구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 한다. 국내에는 이러한 실증 실험을 위한 테스트베드(test bed)가 없어 수백 개의 에너지 기업들이 석탄화력 연구개발(R&D)설비 기술을 개발해 놓고도 실증 실험을 제대로 거치지 못해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에 산업통상부에서는 지난 2017년 177억원을 투입하여 화력발전 설비 테스트베드 사업을 진행해왔다. 하지만 에너지 설비 테스트베드 운영에 필요한 근거법률이나 지원법률이 없어 영동화력발전소와 같이 화력발전소 운영기준에 맞춰진 환경오염기준으로 개발단계에 있는 에너지설비들의 실증연구가 제약받아 왔다. 권성동 의원은 “에너지법 개정을 통해 영동화력발전소가 진정한 청정화력발전 실험시설로써 운영될 수 있도록 법률을 개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법 개정을 통해 실증 테스트베드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화력발전소가 더 이상 미세먼지의 주범이 아닌 청정에너지 생산 시설로 거듭날

박용만 회장"남북간 경협이 예상보다 녹록치 않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은 16일 서울 남대문 상의회관에서 주최한 ‘북한경제 실상과 경협여건 컨퍼런스’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평양과 북중 접경지역을 다녀오면서 남북간 경협이 예상보다 녹록치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며 말하며 "동일 민족과 언어 등 문화적 동질성 같은 분명한 강점이 있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박 회장은 "중국, 특히 동북 3성에 있는 조선족 기업가들도 북한과의 경협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며 "중국이 사업경험 풍부하고 북한식 말투까지 같은 조선족 기업가, 사회주의 체제적 동질성, 막대한 자금력 등 우리보다 앞선 경쟁요소를 갖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남북경협에 관심이 높은 300여명의 기업인들이 참석한 이날 행사엔 중국계 북한 전문가 이춘복 남개대 교수와 안국산 연변대 조선반도연구원 경제연구소장이 연사로 초청됐으며 이정철 숭실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사회를 맡았다. 토론패널은 이석기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최장호 대외경제정책연구원 통일국제협력팀장, 신혜성 통일부 남북경협과장이 참여했다. 연사로 나선 전문가들은 남북 경제협력 과정에서 중국과 조선족 기업가라는 변수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