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검사 평일보다 2만건 줄었는데···확진자 1020명
  • 기사등록 2021-01-04 10:41:05
  • 기사수정 2021-01-04 10:41:07
기사수정

 

코로나19 검사가 직전 평일보다 2만 건이 줄었는데도 확진자 수는 1000명이 넘은 것으로 드러났다.

 

4일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020명이다. 전날 검사 건수는 3만5770건으로, 직전 평일인 지난달 31일 5만5438건보다 2만건 남짓 줄었다.

 

이날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은 985명, 해외유입은 35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35명 중 11명은 공항,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24명은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 확진자 중 685명은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지역별로 ▲서울 324명 ▲경기 260명 ▲인천 101명 등이다.

 

비수도권에서는 지역별로 ▲광주 74명 ▲부산 34명 ▲경남 33명 ▲대구 29명 ▲강원 28명 ▲경북 25명 ▲충북 23명 ▲충남 22명 ▲전북 9명 ▲제주 9명 ▲대전 6명 ▲울산 5명 ▲전남 3명, 총 300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환자는 4명이 줄어 351명이고, 사망자는 전날보다 19명 늘어 총 981명이 됐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733명 늘어 누적 4만5240명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04 10:41:0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