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변이 바이러스로 3월 ‘4차 대유행’ 가능성 배제 못 해”
  • 기사등록 2021-02-04 15:34:22
  • 기사수정 2021-02-26 10:27:57
기사수정

 

정부가 다가오는 3월~4월인 봄철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이 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4일 “일부에서 4차 유행이 시작되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아직 3차 유행이 안정화되지 못한 그런 상황”이라며 “앞으로 확진자가 감소로 이어질지, 증가로 이어질지도 판단하기 어려운 정체기”라고 말했다.

 

윤 반장은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데다 기온이 높아지는 봄에 '거리두기' 참여도가 낮아지는 점도 4차 대유행을 부를 수 있다고 우려한 것이다.

 

윤 반장은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하면서 국민의 피로도가 누적되고 또 이달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기대가 커져 사회적 분위기가 유연해지면 3~4월 유행이 다시 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 반장은 “전문가들도 4차 유행에 대해 이야기하고 방역 당국 역시 이러한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 못하고 있다”며 “거리두기나 방역수칙 등을 준수해야 3차 유행 규모보다는 적은 규모로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한편, 현재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전날 기준으로 총 39명이다.

 

이 가운데 '경남·전남 외국인 친척 집단감염' 사례의 확진자 4명은 국내 첫 지역 집단감염 사례인 탓에 추가 확진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들 확진자 4명은 모두 시리아인이며,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지속력이 훨씬 더 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4 15:34:2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