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류호정 “면직 비서, 부당해고 아냐···졸음 운전 등으로 인한 ‘경고’ 반복했었다” - “업무용 차량으로 3개월 간 12건 위반, '업무상 성향 차이' 이런 것”
  • 기사등록 2021-02-04 16:41:25
  • 기사수정 2021-02-26 10:29:10
기사수정

 

수행비서 면직 논란이 제기된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류 의원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먼저 정의당의 국회의원으로서 저를 둘러싼 논란에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입장문 낭독을 시작했다.

 

류 의원은 “당원이었던 전 비서와 끝까지 함께하지 못하게 돼 미안했다. 오해와 감정을 풀기 위해 책임있는 자세로 거듭 사과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라며 “전 비서는 자신의 모든 주장을 인정해야만 끝낼 수 있다고 했지만, 도저히 그럴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분명히 말씀을 드린다. 부당해고가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류 의원은 “국회 보좌진은 근로기준법, 국가공무원법의 적용 대상이 아니기에 부당해고에 관한 법적 판단은 구할 길이 없다”라며 “그러나 저는 정의당 의원이고, 전 비서도 정의당의 당원이다. 따라서 당의 징계 기관인 당기위원회의 판단을 받으려던 것이였다”라고 설명했다.

 

류 의원은 전 비서의 면직 사유를 몇 가지 밝히기도 했다. 그는 “(전 비서가) 너무 자주 졸아, 제가 직접 깨워야 할 만큼 안전의 위협을 느꼈다. 국정감사를 준비하는 3주 기간 외에는 이른 아침 수행 업무는 맡기지 않았고, 주 4일 근무를 보장했기 때문에 이해할 수 없었다. 잦은 지각으로 인해 일정에 늦게 됐고, 수없이 경고했지만 반복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업무용 차량으로 3개월 간 위반한 12건의 범칙금 고지서를 보니, 8번은 제가 타고 있지 않았고, 개인적 용무인 적도 있다. 버스전용차로위반도 있었다. 공무원으로서 직무윤리는 물론, 당원으로서도 안 될 자세였다”라며 ‘업무상 성향 차이’는 이런 부분이였다고 강조했다.

 

한편, 류 의원은 의혹을 최초 제기한 당원을 허위사실 유포로 당기위원회에 제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부족한 저는 이렇게 늘 시끄럽다. 혼란스러운 당 상황에 더해 저까지 심려를 끼쳐 드렸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 한번 각오하겠다. 제 주변에 부당이나 부정이 없는지 꼼꼼히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4 16:41:2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