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기부, 스타트업 전용 ‘5G 밀리미터파’ 테스트베드 구축 - 5세대 이동통신 분야 관련 신시장·신사업 창출 지원
  • 기사등록 2021-02-25 02:54:59
  • 기사수정 2021-02-25 02:55:04
기사수정

 

 

 

(데일리뉴스) 국내에서 처음으로 스타트업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터리파(28㎓) 테스트베드(사전 실험장)'가 만들어졌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 국내 최초 스타트업 전용 '개방형 28㎓ 테스트베드'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해당 실험장은 엔터테인먼트,실감 콘텐츠 분야를 중심으로 스타트업이 5세대 이동통신(5G) 분야 관련 신시장,신사업 창출을 위해 밀리미터파(28㎓) 기반의 디바이스와 관련 부품 개발에 필요한 정합성 검증 등을 할 수 있는 최적의 실증 환경을 제공한다.

구축과 운영은 중기부, KT,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참여한다.

중기부는 기지국, 단말기 등 실증 장비를 구축하고 KT는 엣지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 제공과 기술 컨설팅을 수행한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운영주체로 장비,시설 관리와 5세대 이동통신(5G) 관련 공모전, 세미나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중기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급성장한 비대면 산업으로 인해 초고속,초저지연 서비스가 가능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의 필요성은 부각되고 있지만 28기가 주파수의 국내 활용은 미흡한 상황이다.

28㎓는 주파수 파장이 1㎜~1㎝의 고주파로 4G(LTE) 보다 속도가 20배 빠르다.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창업,벤처기업을 통해 새로운 시장 창출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테스트베드 구축은 스타트업 중심의 증강현실,가상현실, 자율주행, 디지털 트윈 등 4차 산업혁명 응용서비스 혁신과 확산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5 02:54:5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