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통합물관리협의체, 한수원·재난안전연구원 추가…9개 기관 확대 - 기존 한국수자원공사 등 3개 공공기관 및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등 4개 국책연구기관…`한국수력원자력`,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신규 추가 - 국민 체감 물관리 성과 창출 위해 관련 계획·정책·현안·기술 등 정보 공유 및 통합물관리 실현 위해 상호협력과제 추진
  • 기사등록 2021-04-07 10:40:00
기사수정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이하 위원회)는 6일 오후 ’국가물관리위원회-공공·연구기관 통합물관리협의체(이하 협의체)‘ 확대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작년 6월 발족한 후 한국수자원공사 등 3개 공공기관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등 4개 국책연구기관이 참여하고 있었으나 이번 협약으로 기존 협의체에 `한국수력원자력`과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이 새로 추가됐다.

 

이에 따라 위원회는 9개 기관이 협력하는 물관리 공공부문의 거버넌스가 확대돼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국가물관리위원회-공공 · 연구기관 통합물관리협의체 참여 기관 (자료=국가물관리위원회)

협의체 참여기관들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물관리 성과 창출을 위해 물 관련 계획·정책·현안·기술 등 정보 공유와 통합물관리의 구체적 실현을 위해 상호협력과제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에 새로 참여한 한국수력원자력과 국립재난안전연구원도 기관간 협의를 거쳐 기존 과제에 협력하고 신규 과제도 지속 발굴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 이어 작년 11월부터 협의체에서 추진해온 협력과제들에 대한 성과 발표회가 있었다.

 

먼저, 협의체는 가뭄 발생을 신속하게 대비하기 위해 각 기관별로 보유한 수자원시설의 위치정보를 공유하고 여유수량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가뭄대응 공동 협력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또한, 홍수 위험성을 낮추기 위해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력원자력 3개 공동관리기관이 매년 6월 21일부터 9월 20일 홍수기 동안 각 기관이 관리하는 댐의 제한 수위를 조정하는 등 6000만톤의 홍수대응 용량을 확보해 댐과 하류 하천의 홍수 위험성을 낮췄다.

 

아울러, 해마다 되풀이되는 수질오염 및 미량유기물 오염사고에 대비해 선진 분석기술을 공유해 원인을 규명하고, 각 기관별로 보유하고 있는 방제 기반시설을 공동으로 활용해 물안전의 사각지대를 해소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국책연구기관들로 구성된 실무협의체에서는 물관리 정책개선을 위해 통합물관리 관련 기관별 연구과제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통합물관리 정책연구의 동반상승 효과를 낼 수 있는 합동 연구과제도 발굴해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허재영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상호협력에 동참해 준 공공·연구기관들에 감사드리며, 각 기관들의 연대와 협력을 바탕으로 발족된 협의체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통합물관리 정책을 실현하는데 의미 있는 성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7 10:40:0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