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삼성전자, 올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실적 거둬 - 연결기준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3000억원 기록
  • 기사등록 2021-04-07 10:48:36
기사수정

삼성전자가 반도체 부문이 고전한 상황에서도 스마트폰 등이 선전하면서 올해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실적을 일궈냈다.

7일 삼성전자는 2021년 1분기 잠정 실적 발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3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7.48%, 영업이익은 44.19% 증가했다. 전기 대비로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5.61%, 2.76% 올랐다.

이날 공개된 실적은 잠정실적이라 사업부문별 성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당초 예상보다 부진했던 반도체 실적을 코로나19로 보복 소비가 늘어난 스마트폰과 TV·가전 등 세트 부문이 만회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7일 삼성전자는 2021년 1분기 잠정 실적 발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3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김전태 기자)

특히 1분기 모바일 사업을 담당하는 IM(IT·모바일)부문이 4조3000억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내며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예년보다 출시일정을 한달 앞당긴 갤럭시S21가 조기 출시 효과를 톡톡히 봤다는 평가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S21은 출시 57일 만인 지난달 26일 기준으로 판매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S20보다 한 달 빨리 100만대를 넘어섰다. 보급형 갤럭시A시리즈 판매 호조도 실적 견인에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TV와 생활가전이 포함된 CE(소비자가전)부문도 판매 호조를 보이면서 1조원을 살짝 상회하는 영업이익을 달성한 것으로 증권가는 본다. 

이에 비해 반도체는 연초 D램 가격이 상승에도 불구하고 미국 한파로 텍사스주 오스틴 공장의 가동 중단에 따른 피해가 발목을 잡으며 당초 기대보다는 저조한 실적을 거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7 10:48:3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