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외교부 최종건 차관, 아프리카 지역 공관장 화상회의 주재 - 최 차관 "아프리카, 향후 주요 경제 협력 파트너…외교다변화에 매우 중요한 지역" 강조 - 대아프리카 고위급 방문 확대 예정, 최근 아프리카협력대사 새로 임명해 기동력 있는 대아프리카 외교 추진 방침
  • 기사등록 2021-04-07 17:24:56
기사수정

최종건 제1차관은 6일 아프리카 지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개최해, 코로나19 상황 하 대아프리카 외교 활성화 방안들에 대해 논의했다.

 

최종건 제1차관은 6일 아프리카 지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개최해, 코로나19 상황 하 대아프리카 외교 활성화 방안들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외교부)

최 차관은 올해 아프리카자유무역지대(AfCFTA)가 출범해 2.5조불 규모의 아프리카 시장이 세계 경제에 통합되는 등 아프리카가 향후 주요 경제 협력 파트너로서 우리 외교다변화에 매우 중요한 지역임을 강조했다.

 

이러한 측면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아프리카 지역 정세 불안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 한-아프리카 협력과 교류 확대를 위해 아프리카 지역 공관장들이 외교 일선에서 노력을 배가해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코로나 상황을 지켜보며 대아프리카 고위급 방문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며, 특히 최근 아프리카협력대사를 새로이 임명해 기동력 있는 대아프리카 외교를 추진해나갈 계획임을 강조했다.

회의에 참석한 공관장들은 관할 국가내 코로나19 상황하 외교 활동 여건을 평가하고, 향후 코로나19 이후 대아프리카 외교 활성화 방안을 다각도로 논의했다.

 

참석 공관장들은 코로나19 상황 하에서 보건 분야에서 한-아프 리카간 협력이 대폭 확대됐음을 언급하고, 관련 우리 기업 진출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보고했다.

 

아울러, 올해 말 서울 개최를 추진중인 한-아프리카 포럼 계기 아프리카 국가와의 고위급 교류가 더욱 활발해 질 수 있도록, 현장에서 외교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아프리카 내 우리 국민과 기업들의 활동에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만큼, 각 공관 차원에서 우리 국민 보호 및 기업 활동 지원을 위해서도 각별히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에 대해 코로나19 상황 하에서 아프리카 지역의 정세 불안 요인에 대해 상황을 공유하고, 이를 통해 아프리카 지역에 대한 우리의 중장기 외교 전략을 효과적으로 점검하고 수립하는데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7 17:24:5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