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진선미 의원, 20대 12% 다중채무자…대출잔액 47조 돌파 - 20대 10명 중 1명은 다중채무자
  • 기사등록 2021-10-12 00:14:38
기사수정
진선미 의원/의원실 제공

20대 다중채무자의 수가 다른 연령층과 비교했을 때 급속히 증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진선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동갑, 정무위원회)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체 20대 청년 중 다중채무자의 비중은 2021년 6월 기준 12.4%를 돌파했다. 전체 20대 청년 열 명 중 한 명 꼴로 다중채무자인 것이다.

20대 다중채무자 수는 2019년 말 74.4만 명에서 2020년 말 78.2만 명으로 1년 사이 5.17% 급증했다. 전체 연령층을 합산하면 2019년 말 893만 명에서 2020년 말 905만 명으로 1년간 1.45% 증가했다. 20대 다중채무자의 수가 전체 연령층보다 3.5배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은 증가세는 2021년 들어 더욱 빨라져서, 2021년 6월 말 기준 6개월 만에 20대 다중채무자 수는 6.59% 급증했다. 동일 기간 전체 다중채무자 증가율이 1.62%인 것과 비교했을 때, 20대 다중채무자의 증가세가 훨씬 빠른 것이다. 특히 2020년의 1년간 증가율이 5.17%였던 것을 고려하면 2021년에는 6개월 만에 더 큰 비중으로 증가한 것인 만큼, 다중채무자 급증 문제가 생각보다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처럼 20대 다중채무자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전체 다중채무자 중 20대의 비중 또한 2019년 12월 기준 8.34%에서, 2021년 6월 기준 9.06%까지 상승했다.

대출받은 금융사 개수별로 세분화해도 20대의 가파른 증가세는 뚜렷하다. 2020년 기준 다중채무자 증가율을 대출받은 금융사 개수별로 보면, 2개 금융사의 경우 20대는 4.84%이나 전체 연령층은 2.62%에 그쳤다. 3개 금융사의 경우 20대는 5.67%이나, 전체 연령층은 1.58%였다. 4개 금융사의 경우 20대는 7.54% 증가했으나, 전체 연령층의 증가율은 0.11%에 그쳤다. 5개 이상 금융사의 경우 20대는 3.18% 증가했으나, 전체 연령층은 오히려 2.93% 감소했다.

20대 다중채무자의 대출잔액 또한 2020년 한 해 동안 21.19% 급증해 42조 원을 돌파했고, 2021년 2분기까지 6개월 동안 12.26% 더 상승해 47조 6,512억 원을 기록했다. 전체 다중채무자의 대출잔액이 2020년 한 해 동안 7.18% 증가해 1,087조 원을 기록하고, 2021년 2분기까지 6개월 동안 4.32% 증가해 1,124조 원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20대 다중채무자의 대출잔액 증가율 또한 훨씬 가파르다.

진선미 의원은 “다중채무자의 경우 돌려막기 등으로 인해 금리 인상기에 부실 위험이 가장 큰 이들 중 하나로, 특히 사회초년생인 20대 다중채무자가 급증하는 것에 대해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며, “20대 청년이 사회에 진출하자마자 지나친 부채를 떠안는 일이 없도록 청년층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12 00:14:3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