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9월 취업자 수 크게 늘면서 고용시장에는 활기 - 지난해 같은 달보다 67만1000명 증가... 7개월 연속 늘어
  • 기사등록 2021-10-13 11:07:23
기사수정

지난달 코로나19 4차 확산에도 취업자 수가 크게 늘면서 고용시장에는 활기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68만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67만1000명 증가했다.


취업자수는 지난 3월(31만4000명)부터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증가 폭은 2014년 3월(72만6000명) 이후 90개월(7년 6개월) 만에 가장 크다.


지난달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은 61.3%로 전년 동월 대비 1.0%포인트 올랐다.  


실업자 수는 75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24만4000명 줄었다. 실업률은 2.7%로 0.9%포인트 떨어졌다.  


산업별 취업자 수는 코로나 4차 확산으로 대면업종의 감소가 두드러졌다.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28만명), 운수·창고업(16만3000명), 교육서비스업(9만8000명)등에서 증가했고, 도매·소매업(-12만2000명), 협회및단체·수리및기타개인서비스업(-4만1000명, -3.4%), 제조업(-3만7000명, -0.8%) 등에서 감소했다.


다만, 코로나19 위기의 주요 타격 업종인 숙박·음식점업은 7월(-1만2천명), 8월(-3만8천명)의 감소세를 끊고 3만9000명 증가로 전환했다.


상용근로자는 51만5000명, 임시근로자는 34만명 각각 증가했다. 일용근로자는 12만1000명 줄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68만5000명으로 13만2000명 줄면서 3월부터 7개월 연속 줄었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68만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67만1000명 증가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13 11:07:2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