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 출범…“자동차·통신·플랫폼·IT 협업 통해 글로벌시장 노린다”
  • 기사등록 2021-10-14 05:55:45
기사수정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가 국내 자율주행산업을 활성화하고, 자율주행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중추적 역할을 맡겠다는 기치를 내걸고 지난 10월 13일 오후 2시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출범식을 개최했다/사진 한국자동차연구원 제공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가 국내 자율주행산업을 활성화하고, 자율주행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겠다는 기치를 내걸고 지난 10월 13일 오후 2시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토교통부 황성규 제2차관, 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제1차관, 조성환 협회장, 권용복 한국교통 안전공단 이사장, 허남용 한국자동차연구원 원장을 비롯해 많은 자율주행 산업 관련 기업인들이 참석했다.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는 국내 자율주행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설립된 비영리법인으로, 지난 8월 발기인대회를 거쳐 국토부·산업부의 공동 설립 허가를 받아 설립됐다.


협회장으로는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가 선출됐으며, 이사회는 현대모비스, 카카오모빌리티, KT, 만도모빌리티솔루션즈, 쏘카, 컨트롤웍스, 토르드라이브, 자동차안전연구원, 한국자동차연구원 등으로 구성됐다.


협회는 완성차, 부품 등 기존 자동차 산업계에서뿐 아니라 통신, 플랫폼, IT 등 다양한 업종에서 기업들의 참여를 유도하면서 업종 간 벽을 허물고 협업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책기획, 기반구축, 산업진흥, 국제협력 등에 대한 세부 사업계획안을 마련하고 추진해갈 예정이다.


정부도 이들 협회를 중심으로 관련 업계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국내 자율주행산업 생태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과 지원사업을 확대하고, 제도 및 인프라를 구축·정비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황성규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자동차 및 연관산업계 협업의 장이 마련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라면서, “향후 협회와 함께 자율주행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국내 자율주행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 정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산업통상자원부 박진규 제1차관도 “자율주행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서는 정부와 민간의 공동 노력이 절실하다”라며, “자율주행 정책 추진 과정에서 협회의 의견을 구하고, 협회가 추진하는 다양한 활동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과 함께 열린 ‘자율주행산업 혁신 포럼’에서는 국내 자율주행산업의 현황 및 향후 발전방안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이뤄졌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14 05:55:4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