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재명, 오늘 경기지사직 사퇴…대선 행보 본격화 - 25일 경기도청 마지막 출근 "도민들께 죄송하다" - 지난 6월 기준, 경기도 공약 이행율 98% 달성 발표
  • 기사등록 2021-10-25 14:12:15
기사수정


이재명 후보가 25일 경기지사직 사퇴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경기도청 브리핑룸으로 향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5일 경기지사직 사퇴를 선언하고 본격적인 본선 행보에 나선다.

 

이날 오전 이재명 후보는 경기도청으로 마지막 출근을 하며 취재진들이 소감을 묻자 "도지사로서 맡긴 일을 마지막까지 다 하지 못한 느낌이라 매우 아쉽고 도민들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2018년 6월 지방선거에서 당선돼 3년 4개월 동안 경기도지사로서 도정 업무를 수행해왔다.

 

그는 출근 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갖고 "이제 저는 도민 여러분들께서 보여주신 민주주의와 공동체에 대한 애정, 집단지성의 힘을 믿고 경기도지사직에서 물러나 20대 대통령 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나서고자 한다"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또한, 이 후보는 지사직 임기 동안 이뤄낸 도정 성과에 대해 지난 6월 기준, 경기도 공약 이행율 98%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후보가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지사직 사퇴를 선언하고 이에 대한 심경을 말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청)이재명 후보는 지사직 사퇴 이후 26일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27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면담하는 등 본선 행보를 본격화할 전망이다.

 

한편, 이 후보는 24일 이낙연 전 대표와 `원팀 회동`을 갖고 정권 재창출을 위한 협력에 합의한 것을 계기로 정세균 전 총리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등 경선에서 경쟁했던 다른 후보들과도 연쇄적으로 회동하는 등 `더불어민주당 원팀`을 결속할 것으로 보인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25 14:12:1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