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경쟁력 강화 위한 인사 개편 단행 - 반도체연구소장 교체... 신임 소장에 송재혁 부사장 선임
  • 기사등록 2022-06-03 09:20:41
기사수정

삼성전자가 반도체 부문 경쟁력 강화를 위한 포석으로 인사를 단행했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부문 경쟁력 강화를 위한 포석으로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 개편으로 반도체 선행기술 연구개발(R&D)을 담당하는 조직인 반도체연구소장을 교체했다.

 

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신임 반도체연구소장에 송재혁(55) 메모리사업부 부사장을 선임했다. 송 부사장은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에서 플래시개발실장을 맡아왔다.

 

이번 인사 단행과 관련, 2020년 말 부임한 연구소장을 1년 반 만에 교체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통상 12월 말 정기인사에서 고위 임원을 교체한다.

 

또 메모리 기술 개발을 담당하는 메모리 티디(TD·Technology Development)실을 디(D)램 티디실과 플래시 티디실로 분리했다.

 

디램 티디실장에는 박제민(51) 부사장이, 플래시 티디실장에는 장재훈(53) 부사장이 선임됐다.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부에서도 신임 파운드리 제조기술센터장에 남석우(56) 디에스(DS)부문 최고전략책임자(CSO) 겸 글로벌 제조&인프라총괄 부사장이 선임되는 등 인사가 있었다.

 

삼성전자 측은 “정기인사 외에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를 수시로 하고 있다”며 “반도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사”라고 설명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03 09:20:4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