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원순 시장 실종' 딸 신고··· 경찰, 성북구 길상사 인근 수색 중 - 9일 서울시청에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
  • 기사등록 2020-07-09 20:10:10
  • 기사수정 2020-07-09 20:12:52
기사수정

9일 오후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소재를 파악을 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딸이 이날 오후 5시 17분 경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박원순 시장은 오늘 서울시청에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서울시는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오늘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오전 10시 40분 공지한 바 있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형사,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09 20:10:1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