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의용 외교부 장관, 아세안 공관장과 회의…"신남방 성과 창출에 노력" - 아세안 10개국 신남방 공관장들과 화상회의, 신남방정책 구체적 성과 거양 위해 효과적 추진 방안 논의 - 올해 보건, 교육, 문화, 무역투자 확대, 인프라 개발 등 신남방정책 플러스 7대 전략방향 주력 사업 가시적 성과 위해 협조 강조
  • 기사등록 2021-03-23 17:34:41
기사수정

외교부는 정의용 장관이 22일 오후 아세안 10개국 신남방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갖고, 신남방정책의 구체적 성과를 거양하기 위한 효과적인 추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정의용 장관이 22일 오후 아세안 10개국 신남방 공관장들과 화상회의 가졌다. (자료=외교부)이번 회의에는 정 장관 뿐만 아니라 신남방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복영 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도 참석했다.

 

정 장관은 우리 정부가 외교 다변화를 위해 추진 중인 핵심 외교정책으로서 신남방정책의 의의를 강조하고, 특히 올해는 보건, 교육, 문화, 무역투자 확대, 인프라 개발 등 신남방정책 플러스 7대 전략방향에 따른 주력 사업들이 가시적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주장했다.

 

이번 회의에 함께 참석한 박복영 위원장 역시 신남방정책 플러스의 7대 전략에 따른 국가별 핵심 사업들이 조기에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각 공관장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회의에 참석한 공관장들은 코로나19 상황 등 변화하는 환경을 반영하고, 각 국가별 특성 및 수요에 부합하는 정책 이행을 통해 신남방정책 플러스가 의미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정 장관은 급변하는 외교 환경에서 공관장들의 신속하고 정확한 판단과 현장에서의 효율적인 대응이 중요하며, 우리 국민 보호 및 기업 활동 지원을 위해서도 각 공관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정 장관은 코로나19 백신 관련 우리 재외국민의 특수한 상황을 감안해 방역당국과 적극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미얀마 상황이 추가로 악화될 경우 교민 보호 대책을 강구하기 위해서도 본부-공관간 긴밀히 협의토록 지시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 회의에 대해 "본부-공관-신남방특위간에 신남방정책 플러스 추진 방향과 구체 계획을 공유하고, 신남방 대상 국가별 맞춤형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기회가 됐다"고 평가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23 17:34:4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