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교육부, `독도는 일본땅` 日역사왜곡 교과서 시정 촉구 - 일본 정부 `독도는 일본 영토` 주장 담은 교과서 검정 심사 통과시켜…교육부, 즉각 시정 촉구 - 교육부 "동북아시아 평화·공존 크게 저해…일본, 국제 사회서 고립될 수밖에 없다" 강력 비판
  • 기사등록 2021-03-31 11:50:40
기사수정

일본 정부가 `독도는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담은 교과서의 검정 심사를 통과시킨 데 대해 교육부가 즉각 시정을 촉구했다.


교육부는 30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왜곡된 고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한 데 대해 시정을 촉구했다. 교육부는 30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대한민국 정부는 독도 영토 주권을 침해하고 강제 동원, 일본군 `위안부` 등 전쟁 범죄를 축소·은폐한 고등학교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검정 합격시켰다는 사실에 엄중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이날 296종의 고교 1학년용 교과서의 검정 심사를 통과시켰다. 검정을 통과한 사회 과목 교과서에서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강화·확대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교과서들은 내년부터 학교에서 사용된다.

이에 교육부는 "그릇된 역사관이 반영된 초·중·고 교과서로 학습한 일본의 미래세대는 왜곡된 역사관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성장할 것"이라며 "이는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공존을 크게 저해할 것이며 일본은 국제 사회로부터 더욱 고립될 수밖에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의 얽힌 매듭을 푸는 첫걸음은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는 것에서 시작된다"며 "일본 정부는 다음 세대를 위해 왜곡된 교과서 내용을 스스로 시정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일본 정부의 영토 주권 침해와 역사 왜곡을 바로 잡기 위해 지속해서 독도 교육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31 11:50:4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