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산업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WTO 신임 사무총장과 첫 면담 - 유명희 본부장 30일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WTO 신임 사무총장과 첫 공식 면담…총장에 지원 의사 전달 - 코로나19 극복 위한 WTO 노력과 한국 협력 가능 방안 논의…무역 제한 조치 자제 필요 공감
  • 기사등록 2021-03-31 12:32:42
기사수정

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30일 응고지 오콘조-이웰라(Ngozi Okonjo-Iweala) 세계무역기구(WTO) 신임 사무총장과 화상으로 첫 공식 면담을 갖고 향후 사무총장 활동에 대한 우리나라의 지원 의사를 전달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30일 응고지 오콘조-이웰라(Ngozi Okonjo-Iweala) 세계무역기구(WTO) 신임 사무총장과 첫 화상 면담을 가졌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또한, 유 본부장은 국내 우수한 백신 제조 역량과 생산 사례를 소개하고 향후 협력 가능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유 본부장과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사무총장은 이날 면담에서 WTO의 개혁 방향과 올해 11월 예정된 차기 WTO 각료회의 예상 성과를 논의했다.

 

양측은 최근 WTO 위기론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차기 각료회의까지 실질적 성과를 도출해 다자무역체제 회복을 WTO가 주도할 필요가 있다는 부분에 공감했다.

이외에도 현재 진행 중인 수산보조금 협상과 전자상거래·투자원활화·서비스국내규제 등 복수국 간 협상의 진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상소기구 복원 등 분쟁해결체제 정상화에 대한 의견 교환과 차기 각료회의에서 분쟁해결 체제 개혁 로드맵에 대한 회원국 간 합의를 도출하는데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WTO 차원의 노력과 한국의 협력 가능 방안 등도 논의됐다. 유 본부장은 취임 이후 응고지 사무총장이 백신수급 개선과 전세계적 백신 제조능력 확충을 위해 기울여 온 노력을 평가하며 우리나라와의 협력 가능방안을 모색했다.

이어 두 사람은 최근 일련의 백신 수출제한조치들에 대한 우려를 표하며, `무역과 보건 이니셔티브`(Trade and Health Initiative)에 따라 각국들이 무역 제한 조치를 최대한 자제할 필요성이 있다는 부분에 공감했다.

 

끝으로 두 사람은 무역활동에 있어 여성들의 장벽을 낮춰 보다 많은 여성들이 무역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유 본부장은 "그간 한국의 교역 규모나 WTO 기여금 규모에 비해 한국인 직원의 진출이 현저히 작다"며 "향후 보다 많은 한국 인재들이 WTO 사무국의 비중 있는 자리에서 일하기를 희망한다"고 요청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31 12:32:4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