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시리아 난민 위해 1800만불 `200억원` 지원 - 외교부 함상욱 다자외교조정관, `제5차 시리아 및 주변국 지원 관련 브뤼셀회의` 참석해 한화 203억원 규모 인도적 지원 약속 - 정부 "지역 내 난민·여성·아동 등 취약계층에 인도적 지원 확대 및 만성적 위기 해소에 적극 동참할 것"
  • 기사등록 2021-03-31 16:54:37
기사수정

정부가 내전으로 10년째 고통 받고 있는 시리아 난민 지원을 위해 1800만 달러(한화 203억원)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내전으로 10년째 고통 받고 있는 시리아 난민 지원을 위해 18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외교부)외교부는 31일 보도자료를 내고 "함상욱 다자외교조정관은 `제5차 시리아 및 주변국 지원 관련 브뤼셀회의`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올해로 10년차에 접어든 시리아 및 주변국 내 인도적 위기가 작년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한층 심화돼 현재 식량, 식수, 보건, 교육 등 모든 분야에 걸쳐 지원이 시급한 상황이다.

시리아 사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정치적 노력이 뚜렷한 성과를 보이지 못하는 상황에서, 국제사회의 지원 및 정치적 지지 결집을 위해 유엔 및 유럽연합이 공동으로 이번 회의를 개최하게 됐다.

이번 회의에서 함 조정관을 비롯한 다수의 참석자들도 시리아 내 인도적 위기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유엔 안보리 결의 2254호에 따른 정치적 해결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유엔이 중재하는 평화 구축 절차에 이해당사자들이 적극 참여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참석자들은 그 어느 때보다 인도적 지원이 시급한 상황에서 안전하고 충분한 인도적 접근을 보장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시리아 전 지역에서의 무력사용 중단을 촉구했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시리아를 비롯해 대규모 인도적 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 내 난민, 여성, 아동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지속 확대해나가는 한편, 만성적 위기를 해소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엔인도지원조정실(OCHA)에 따르면 올해는 작년보다 400만명 증가한 2400만명 대상 100억불 이상의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상황으로 이는 시리아 사태 발발 이래 최대 규모다.

 

이에 이번 회의에서 39개국 및 EU집행위원회(EC)는 2021년 총 44억 달러 지원을 공약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31 16:54:3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