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농식품부, 춘천시 등 `푸드플랜` 지원 지자체 선정…농림사업 포괄 지원 - 푸드플랜 수립한 지자체 대상 관련 농림사업 포괄 지원 및 전담 자문가의 현장 자문 제공해 조기 성과 유도 - 올해 선정 시·군 춘천시, 평창군, 옥천군, 공주시, 고창군, 익산시, 부안군, 순천시, 울진군, 김해시
  • 기사등록 2021-04-08 16:22:20
기사수정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2021년 푸드플랜 패키지 지원 대상으로 10개 지자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21년 푸드플랜 패키지 지원 대상으로 10개 지자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푸드플랜 패키지 지원은 지역 푸드플랜을 수립한 지자체를 대상으로 관련 농림사업을 포괄 지원하고 전담 자문가의 현장 자문을 제공해 조기에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유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올해 선정 시·군은 춘천시, 평창군, 옥천군, 공주시, 고창군, 익산시, 부안군, 순천시, 울진군, 김해시다.

 

농식품부는 이번 패키지 지원에 대해 중소농 배려 및 안전한 지역농산물 공급에 대한 지자체의 계획 및 의지에 중점을 두고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는 17개 시·군의 신청을 받아 전문가 서면·발표 평가를 거쳤으며, 평가 항목은 지역 푸드플랜의 적정성, 패키지 지원계획의 구체성, 지자체 추진역량 등이다.

 

특히, 푸드플랜 운영 사업을 신청한 시·군에 가점을 부여해 중소농 조직화 및 지역농산물 안전·품질 관리가 푸드플랜을 통해 활성화되도록 유도했다.


선정된 10개 시·군의 경우, 농식품부, 광역 지자체(도)가 ’먹거리 계획 협약‘을 맺고 향후 5년간 16개 사업 총 280억원을 지원한다.

 

급식지원센터와 같은 공급 기반 시설부터 농가 교육, 안전성 검사비, 직매장 홍보에 이르기까지 푸드플랜 실행에 필요한 사업 전반을 지원하며, 기반 시설 보유 여부에 따라 일부 지역의 경우 교육 등 운영 관련 사업을 지원하게 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코로나19, 기후변화 등으로 안정적인 먹거리 공급에 대한 지역의 요구가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로컬푸드를 통해 먹거리의 지역 내 순환구조를 구축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 차원의 체계적·포괄적 지원을 통해 중소농 소득 안정, 지역 공동체 활성화 등 주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8 16:22:2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