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부, 적자 수소충전소 12곳에 연료구입비 1.1억원 지원 - 수소충전소 운영 여건 개선 위해 2020년 적자 발생한 수소충전소 12곳에 총 14억원 수소연료구입비 지원 - 지원금액 ‘수소연료판매량×지원단가’ 계산, 지원단가 손익분기점 달성 가능한 수준의 기준단가 간 차액 70% 산정
  • 기사등록 2021-04-09 12:27:59
기사수정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운영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2020년 적자가 발생한 수소충전소 12곳에 수소연료구입비를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환경부는 2020년 적자가 발생한 수소충전소 12곳에 수소연료구입비를 지원한다.

이번 수소연료구입비 지원 대상은 2019년 이전에 구축된 수소충전소로 지난해 운영 결과 적자가 발생한 곳이며, 연구용이나 대기업·공공기관에서 직접 운영하는 곳은 제외됐다.

 

지원을 받는 수소충전소는 1곳 당 평균 약 1억 1000만원으로 총 13억 7000만원의 수소연료구입비를 지원 받을 수 있다.

 

이번 지원사업은 수소충전소에 운영 적자의 가장 큰 요인이 되는 수소연료 구입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상‧하한 기준을 둬 적정 수준으로 지원된다. 지원금액은 ‘수소연료판매량×지원단가’로 계산하고, 지원단가는 수소연료구입단가와 사업자가 손익분기점을 달성할 수 있는 수준의 기준단가 간 차액의 70%로 산정한다.

 

아울러 운영개선을 위한 사업자의 자구 노력을 이끌도록 지원액이 총 적자의 80%를 넘지 않도록 조정했다. 단, 적자액이 크지만 수소판매량이 낮아 지원액이 7000만원 이하인 충전소인 경우에는 7000만원으로 지원한다. 이 경우에도 지원액은 총 적자의 80%을 넘지 못한다.

 

환경부는 올해 1월 수소충전소 운영현황 사전 조사를 시작으로, 2월에는 운영사업자 간담회를 개최한 바 이를 통해 의견수렴과 회계법인 등 전문기관의 검토를 거쳐 지원액 산정기준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환경부는 탄소중립 달성과 수소경제 핵심사업인 수소차 보급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수소충전소 구축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소충전소 운영이 조기에 안정될 수 있도록 이번 지원사업에 선정되지 못한 수소충전소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관련 지원제도를 검토할 예정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수소충전소 연료구입비 지원이 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와 지속적으로 소통해 현장의 어려움 등을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9 12:27:5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