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기부, 공주에 국내 1호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개소…총 56억 1000만원 투입 - 2019년부터 연구개발, 제조, 전시, 판매 등 소공인이 상호 협업해 원스톱 수행 가능토록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구축 지원 - 현재 충남 공주, 경기 화성, 경북 영주, 서울 중랑, 서울 마포 전국 5개 지자체 구축 진행…공동판매장, 작업장 등 공용 비즈니스 공간 마련
  • 기사등록 2021-04-09 14:08:22
기사수정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지역특화산업 육성과 소공인 혁신성장 기반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국내 첫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개소식을 9일 충남 공주시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9일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공주 소공인 복합지원세터 개소식에 참석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기부는 2019년부터 연구개발, 제조, 전시, 판매 등 일련의 비즈니스 과정을 소공인이 상호 협업해 원스톱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는 ▲충남 공주 ▲경기 화성 ▲경북 영주 ▲서울 중랑 ▲서울 마포 전국 5개 지자체에서 구축이 진행되고 있다.

 

공주시의 복합지원센터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개소하는 것으로 이날 개소식에는 권칠승 중기부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정섭 공주시장, 지역 소공인 등이 참석했다.

 

국비 25억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56억 1000만원이 투입된 이 센터는 공주시 유구읍에 소재하는 ‘한국섬유스마트공정연구원’ 건물 3개동을 리모델링해 조성됐으며, 섬유 제조와 시험분석 등에 필요한 총 30종의 장비를 비롯해 공동판매장과 작업장 등 공용 비즈니스 공간이 마련됐다.

 

중기부는 이에 대해 "그동안 공주의 섬유업체들은 원단의 염색가공, 봉제 등 공정작업을 위해 경기 안산이나 서울 동대문 등 원거리로 원단을 보내 외주가공을 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앞으로 공주 복합지원센터 공동장비를 활용한다면 물류비용이 상당 부분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공주시는 전 산업의 종사자 중에서 섬유산업 종사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3.5%으로 전국 1.9%를 차지하며 지역경제와 고용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큰 산업이지만, 대부분 하청 또는 주문자 생산방식으로 납품하는 구조라 부가가치가 낮고 최근 국내 섬유산업의 침체와 함께 어려움을 겪는 실정이다.

 

지역 소공인들은 복합지원센터를 기반으로 어려움을 극복하고 자체상품 개발·분업화·공동생산이 가능한 밸류체인이 형성돼 다양한 완제품 생산판매 구조의 고부가 산업으로 탈바꿈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중기부 권칠승 장관은 “소공인은 모든 산업의 뿌리이자 제조업의 모세혈관과 같다. 소공인의 제조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소공인에게 필요한 맞춤형 정책을 발굴하고 특화 지원예산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9 14:08:2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