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유실된 `DMZ 평화의길` 비마교 복구 23억원 지원 결정 - 집중 호우로 유실된 비마교 복구 및 철원구간 정상적 운영 위해 23억원 투입 결정…2023년 12월 완공 목표 - 올해 안에 DMZ 역사·생태·문화유산 등 분야별 정보 원스톱 서비스 `DMZ 통합시스템` 구축 예정
  • 기사등록 2021-04-09 17:17:12
기사수정

정부는 8일 작년 집중호우로 유실된 비무장지대(DMZ) 평화의길 철원노선 `비마교`를 복구하는데 23억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작년 집중호우로 유실된 비무장지대(DMZ) 평화의길 철원노선 `비마교`를 복구하는데 23억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통일부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20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DMZ 평화의길 철원노선 비마교 복구` 등 남북협력기금 지원안 2건을 심의·의결했다.


남북정상이 4·27 판문점선언에서 `DMZ 평화지대화`에 합의하면서 정부는 2019년부터 고성·철원·파주 순으로 `DMZ 평화의 길`을 개방했다.

그 중 지난해 집중 호우로 유실된 비마교를 복구하고 철원구간을 정상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23억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비마교는 군 57통문에서 화살머리고지로 이동하는 유일한 통로다.

비마교 복구는 오는 2023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올해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내년 3월부터 착공에 들어간다.

또한, 정부는 `DMZ 통합시스템 구축사업`에 7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 사업은 올해 안에 DMZ 역사·생태·문화유산 등 분야별 정보를 국민들에게 원스톱 서비스할 수 있는 `DMZ 통합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목적이다. 정부는 범정부·지자체·유관단체들이 참여해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DMZ와 관련된 플랫폼을 만들 계획이다.

이날 정부는 `남북협력기금 자산운용지침 개정안`도 심의했다. 이 지침은 기금의 여유자금 운용에 관한 기준 및 방침으로, 남북협력기금 운용 여건 등을 반영해 해마다 개정하고 있다.

이번 개정에서는 최근 저금리 기조와 기금의 여유자금 규모, 완전위탁형 자금운용 시범도입 등을 반영해 ▲운용기간별 상품별 자산배분 ▲목표 수익률 ▲허용제한범위와 위험한도 ▲기준수익률 등을 변경했다.

한편 교추협 위원장은 통일부 장관이 맡고 있으며, 위원장 포함 총 25명(정부위원 17명·민간위원 8명)으로 구성됐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9 17:17:1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