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日 방사능 오염수 방출 강력 비판…"국민 건강 위협, 용납 못한다" -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출 강행` 주변국가 안전 및 해양환경 위협…심지어 일본 국민 여론도 반대 - IAEA 등 국제사회에 우려 전달 및 국제 검증 요청…후쿠시마 인근 수산물 수입금지
  • 기사등록 2021-04-13 14:12:32
기사수정

정부는 13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강행`에 대해 주변국가의 안전과 해양환경을 위협하는 결정이라며 "국민 건강에 해를 끼칠 수 있는 어떤 조치도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정부는 13일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을 결정한 일본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일본 정부는 오늘 오전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으로 방출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발표 이후 실제 방출까지는 1년 반에서 2년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우리 정부는 강한 유감을 표하며, 대한민국 국회・시민사회・지방자치단체・지방의회 모두 반대할 뿐 아니라 일본 내부 어업인 및 전문가・일반 국민의 여론도 반대의견이 훨씬 높은 가운데 오염수 방출을 강행하는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

 

아울러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검증을 강력 촉구했다.

 

한편, 정부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를 검토하겠다고 발표한 2018년 10월부터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정부 합동 TF를 구성해 ▲후쿠시마 인근 8개 현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 및 수입 수산물 방사능 감시・원산지 단속, ▲국내 해역 54개→71개 방사능 검사 확대와 주요 해수유입 6개 지점 조사빈도 연 1회→4회 확대 ▲수입수산물 방사능 검사 시간 기존 1800초→1만초 강화 및 10배 빠른 해수 방사능 탐지 기술 개발 기존 20일→2일 만에 탐지 등 범정부적 대응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일본 측에 ▲국민의 우려・반대 입장을 분명하게 전달하고 ▲우리 국민의 안전과 해양환경 피해방지 위한 구체적 조치 요구 ▲IAEA 등 국제사회에 우리 정부의 우려 전달 및 안전성 검증 정보 공유,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외에도 국내 해역에 방사능 유입 감시를 한층 강화하고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와 함께 원산지 단속을 보다 철저하게 이행・점검할 방침이다. 아울러 방사성 물질 해양확산 평가, 건강에 미치는 장단기 영향 평가 등 향후 영향 예측 및 분석해 과학적, 체계적 대처를 실시한다.

 

정부는 끝으로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13 14:12:3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