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기부, 제조공정 자동화·지능화 전환…2년간 10억원 지원 - 노동집약적‧고위험 공정→자동화‧지능화 공정 전환 기술개발 지원 - 소재·금속 분야 6개, 자동차 분야 6개, 전기·전자 분야 4개, 코로나 분야 1개 등 총 17개 공고
  • 기사등록 2021-04-15 17:26:42
기사수정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2021년 공정‧품질 기술개발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을 16일부터 5월 17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동 사업은 국내 높은 생산비용으로 이미 해외로 이전했거나 이전할 가능성이 높은 제조 중소기업 공장을 대상으로 노동집약적‧고위험 공정을 자동화‧지능화 공정으로 전환하는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올해 지원 품목과 기술개발 제안요청서(RFP)는 ▲국내 공장의 해외이전(오프쇼어링)과 해외 공장의 국내복귀(리쇼어링) 기업 수요, ▲노동집약도, 산업재해율 등 공정개선 필요성, ▲생산유발과 고용효과 등 산업생태계 관점의 정부지원 필요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됐다.


지원 분야는 소재와 금속 분야 6개, 자동차 분야 6개, 전기와 전자 분야 4개, 코로나 분야 1개 등 총 17개의 기술개발 제안요청서(RFP)가 공고된다.

중기부는 스마트공장 구축(예정) 기업과 자동화, 지능화 설비 공급기업을 대상으로 총 17개 분야의 기술개발 제안요청서(RFP) 중 우수과제 10개를 선정해 2년간 10억원의 기술개발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자동차 등 수송 산업에 활용되는 브래이크 패드 제조공정에는 수작업과 고위험 공정을 포함하고 있어 2013년 18.9%였던 수입의존도가 2020년 43.1%로 상승되고 인건비가 저렴한 중국 등 해외로 공장이 이전되고 있다.

이에 중기부는 분말 소재의 혼합 공정, 열처리 등에 대한 자동화 공정개선 기술개발을 지원해 생산성 향상과 산업 재해율 감소를 통해 국내 공장의 해외이전 방지와 해외 공장의 국내복귀를 유도한다.

또한 화장품, 약품, 식품업 등 다양한 산업에 활용되는 플라스틱 용기는 표면처리와 검사 등 대부분 공정이 수작업에 의존해 노동생산성이 제조업 평균 대비 66.5%로 낮아 향후 지속적인 국내 인건비 상승시 국내 공장의 해외 이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불량품 선별을 사람의 눈으로 검사하는 비전검사기 개발 등 전 공정의 자동화 기술개발을 통해 고품질과 저비용의 플라스틱을 생산과 해당 플라스틱 활용 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도록 한다.

아울러 반도체 팰리클 프레임은 반도체 수율을 결정하는 핵심 부품으로 무결점 품질 수준이 요구되나 프레임 표면의 흠집(burr) 제거와 평탄화 작업이 수작업으로 이뤄져 인건비가 싼 해외 임가공(아웃소싱)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이에 중기부는 반도체 팰리클 프레임의 흠집 제거와 평탄화 작업의 자동화를 지원해 품질과 생산성 향상을 통한 원가개선으로 해외 임가공 비율을 낮추고 우리나라 주력산업인 반도체 산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제조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기부 홈페이지와 중소기업기술개발사업 종합관리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15 17:26:4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