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온라인 거래 농산물, 출하 전 생산 농장에서 잔류농약검사 강화
  • 기사등록 2021-04-16 10:55:00
기사수정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온라인 거래 농산물이 출하되기 전 생산 농장에서 잔류농약 검사를 강화한다고 16일 밝혔다.

농관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을 통한 농산물 거래가 크게 늘자 이에 대한 안전성 관리를 위해 올해 농산물과 토양·용수 등의 시료 6만여 건을 수거해 안전성 조사를 추진키로 했다.

안전성검사는 시기별·품목별 조사대상자로 선정된 농업인과 전년도 부적합 또는 외부기관에서 부적합으로 통보된 농업인 등을 대상으로 한 실시되는 연중 검사다.

생산단계의 사전예방관리로 2만1750건, 재배환경관리(농지, 용수 등)로 6690건, 정책지원관리(수출, 친환경·GAP인증 등) 3만1560건 등의 조사가 예정돼 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온라인 거래 농산물이 출하되기 전 생산 농장에서 잔류농약 검사를 강화한다고 16일 밝혔다.(사진=농관원)

특히 올 들어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 오프라인에서 거래되는 농산물과는 별도로 온라인 쇼핑몰, 오픈 마켓 등을 통해 거래되는 농산물의 출하 전 잔류농약 검사가 강화된다.

농관원은 지자체 등과 협력해 통신판매 농가와 농산물 출하시기를 사전 파악 후, 출하 전에 시료를 수거해 잔류농약 검사를 실시하고, 잔류농약이 허용기준을 초과하는 부적합 농산물에 대해서는 폐기하고, 해당 농업인에게는 과태료를 부과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지자체와 협업을 통해 유통단계에서 부적합으로 확인된 농산물에 대해서는 생산 농장을 추적, 부적합 농산물이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안전관리가 강화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16 10:55:0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