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기부, 중소 제조기업 100곳 스마트공장화 지원 - 인공지능 세계 최초 도입해 불량품 판정 신뢰도 90%→96% 향상, 검사 시간 1.5분→0.5분 단축 - 공장 수집 데이터 분석 후 인공지능 분석모델 및 최적 솔루션 추천
  • 기사등록 2021-04-19 11:29:07
기사수정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19일부터 중소 제조기업의 제조혁신과 인공지능 스마트공장화를 지원하는 ‘인공지능 제조 컨설팅 및 솔루션 실증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중견기업 신청을 수시 접수한다고 밝혔다.

 

동 사업은 작년 7월 첫 착수 이후 인공지능 중소벤처 제조플랫폼(KAMP)의 인프라와 서비스를 통해 100개 기업의 공정상 문제를 인공지능으로 해결했으며 업계에서 주목할 만한 우수사례도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 우수기업인 조선내화의 경우, 최종 내화물의 불량 검사 과정에 인공지능을 세계 최초로 도입해 검사자 숙련도에 따라 일정하지 않았던 불량품 판정 신뢰도를 90%에서 96%으로 향상 및 검사 시간도 1.5분에서 0.5분으로 대폭 단축됐다.

 

`조선내화`의 인공지능을 도입한 내화물 불량 검사 장면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올해도 작년에 이어 인공지능 컨설팅과 실증사업을 통해 100개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컨설팅을 통해서는 공장에서 수집해 저장된 데이터를 분석해 공정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인공지능 분석모델과 최적 솔루션 추천 등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AI) AI·데이터 전문가 1인, 공정전문가 1인이 1팀으로 구성돼 지원기업의 인공지능 도입 컨설팅을 밀착 지원한다.

 

또한, 인공지능 솔루션 실증을 통해서는 컨설팅을 통해 도출된 인공지능 분석모델과 솔루션을 제조 현장에 실제로 적용해보는 기술검증(Proof of Concept)을 지원한다.

 

아울러 실증 과정에서 필요한 고성능 컴퓨팅 자원도 인공지능 중소벤처 제조플랫폼(KAMP)을 통해 연계 지원 가능하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스마트공장 사업관리시스템에서 온라인 신청 가능하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기부 홈페이지, 인공지능 중소벤처 제조플랫폼, 스마트공장사업관리시스템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19 11:29:0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