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49명…이틀 연속 500명대 - 경기 184명, 서울 147명, 부산·경남 각각 29명 등 누적 확진자 11만 5195명 - 1차 신규 접종자 12만 1234명 총 163만 9490명 1차 접종 완료, 2차 신규 접종자 1명 총 6만 586명 2차 접종까지 완료
  • 기사등록 2021-04-20 10:09:00
기사수정

20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49명이다. 이로써 `4차 유행`의 우려가 큰 가운데 이틀 연속 500명대 중반을 나타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529명, 해외유입 사례는 20명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 수는 11만 5195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해외유입 확진자가 8022명이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경기 184명, 서울 147명, 부산·경남 각각 29명, 울산 21명, 경북 20명, 인천·강원 각각 18명, 충남 16명, 충북 14명, 대구 12명, 대전 8명, 광주·전남 각각 4명, 전북 3명, 세종·제주 1명이다.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4만 3771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4만 1766건으로 총 검사 건수는 8만 5537건이었다.

 

완치 판정을 받은 신규 격리해제자는 753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91.35%, 10만 5227명이 격리해제돼 현재는 위중증 환자 109명을 포함한 8166명이 격리 중이다. 사망자는 1명 늘어 총 사망자는 1802명이며, 치명률은 1.56%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같은 날 0시 기준 신규 1차 접종자는 12만 1234명으로 총 163만 9490명이 1차 접종을 받았고, 2차 신규 접종자는 1명으로, 총 6만 586명이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의심·신고된 사례는 166건 늘어 총 1만 2395건인데 이 중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의 사례가 98.4%, 12191건으로 대부분이었다.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2건 늘어 124건, 중증 의심 사례는 경련 등 5건이 증가해 31건, 사망 사례는 신규 3건을 포함해 49건이다.

 

1분기 코로나19 예방접종 효과 분석 결과 인포그래픽 (이미지=질병관리청)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20 10:09:0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