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문체부, 풀리 前 아프리카태권도연맹 회장에 청룡장 추서 - 세계태권도연맹 5개 대륙연맹 중 가장 큰 규모 성장 - 210개 회원국 보유 세계태권도연맹 중 아프리카태권도연맹 회원국 52개
  • 기사등록 2021-04-30 11:23:40
기사수정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2020년 9월 27일에 별세한 아프리카태권도연맹 故 아흐메드 모하메드 풀리(Ahmed Mohamed Fouly, 향년 72세, 이집트 국적) 회장에게 체육훈장 청룡장을 추서한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20년 9월 27일에 별세한 아프리카태권도연맹 故 아흐메드 모하메드 풀리 회장에게 체육훈장 청룡장을 추서한다고 밝혔다.

故 아흐메드 모하메드 풀리 회장은 세계태권도연맹 부총재 및 아프리카 태권도연맹 회장으로 있을 당시 아프리카태권도연맹을 세계태권도연맹의 5개 대륙연맹 중 가장 큰 규모로 성장시켰다.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는 태권도 종목에서 아프리카 4개국이 총 5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데 기여했고, 2018년에는 세계태권도연맹 대표단 일원으로 평양을 방문해 남북한 간 태권도 화합을 위해 노력하기도 했다.

 

210개의 회원국을 가지고 있는 세계태권도연맹 중 아프리카태권도연맹의 회원국은 52개로 가장 큰 규모이다.

 

체육훈장은 체육 발전에 공을 세워 국민체육의 위상을 높이고, 국가 발전에 이바지한 공적이 뚜렷한 사람에게 수여하는 훈장으로, ‘청룡장’은 1등급 훈장에 해당한다.

 

역대 체육훈장 청룡장 수훈자로는 2002년 거스 히딩크 前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2018년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등이 있다.

 

문체부 황희 장관은 30일 오전 코로나19 상황으로 입국이 어려운 유가족을 대신해 주한이집트대사에게 훈장을 전수했다.

 

황 장관은 “관계부처를 비롯해 이집트와의 협의 등의 절차로 시간이 좀 걸렸지만 故 아흐메드 모하메드 풀리 회장님께 훈장을 전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이번 훈장 추서를 통해 대한민국의 국기인 태권도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올림픽 정신인 평등과 다양성을 실천하는 종목으로 더욱 굳건히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30 11:23:4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