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기부, 2040년까지 `소부장` 대·중소기업 상생모델 50개 발굴·지원 - 총 4건 상생모델 상생협의회서 기술개발, 정책자금, 규제개선 등 정부 지원 건의 - 소부장 중소기업에 정책자금 중점지원, 특례보증 1조원 지원 …유망기업 중점 투자 벤처 전용펀드 1300억원 조성
  • 기사등록 2021-05-03 12:03:49
기사수정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3일 경기 용인 소재의 주성엔지니어링에서 소부장 중소기업 대표들과 위원들이 참여하는 ‘제7차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 권칠승 장관. 사진은 4월 27일 자상한기업 업무협약식 당시.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이번 7차 회의는 권칠승 장관 취임 후 첫 회의로 권 장관은 ▲일본 수출규제 이후 정부의 소부장 경쟁력 강화 대책과 소부장 2.0 전략을 2021년 중기부 소부장 지원계획과 연계해 현장을 점검하고, 협의회에서는 ▲이차전지 등 4건의 상생모델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심의된 총 4건의 상생모델에 대해서는 상생협의회에서 기술개발, 정책자금, 규제개선 등 정부 지원을 건의하기로 결정됐다.

 

중기부는 2021년 소부장 분야 지원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현재는 관계부처와 함께 소부장 2.0 전략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소부장 유망기업의 창업과 성장,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등을 지원하고 있다.

 

2019년부터 시작된 지원을 통해 성공사례들도 나타나고 있으며 일본 등 해외 수입 의존도가 높았던 핵심소재의 국산화, 협력 생태계 구축 등이 이뤄지고 있다.

 

중기부는 소부장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 지금까지 ’소부장 스타트업‘ 20개사와 ’소부장 강소기업‘ 100개사를 선정했고, 소부장 중소기업에 정책자금 중점지원과 특례보증 1조원을 지원하고, 유망기업에 중점 투자하는 벤처 전용펀드 1300억원도 조성했다.

 

앞으로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을 고려해 ‘소부장 강소기업 100’을 올해 하반기부터 추가 선정할 계획이며 ‘소부장 스타트업 100’ 사업은 4월 말까지 올해 지원신청을 접수 받아 20개 창업기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또한, 중기부와 상생협의회는 소재·부품·장비 분야 현장의 수요를 반영해 대·중소기업 간 자발적인 협력이 이뤄지는 상생모델을 발굴 중으로 현재까지 9건의 상생모델을 정부에서 승인받았고, 이번에도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에서 상생모델 4건을 추가 발굴했다.

 

특히 올해부터 승인된 상생모델에 대해 중소기업 기술개발(R&D)사업에 반영해 정책 지정과제로 1개 상생모델 당 최대 20억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며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과 상생협의회 등을 통해 상생모델을 향후 50개까지 수시로 발굴할 예정이다.

 

권칠승 장관은 “현재까지 목표가 소부장 핵심품목의 기술 자립화 등 ’기술 독립‘이었다면 앞으로는 더 나아가 세계를 주름잡는 ’소부장 강국 도약‘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 이를 위해서 소부장 협력 생태계 구축은 필수적”이라고 육성 의지를 표명했다.

 

아울러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 황철주 위원장은 ”상생협의회가 중심이 돼 중소기업과 대기업을 연결시켜 줌으로써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03 12:03:4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