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문체부, 전통문화산업 이끌 청년 초기창업기업 공모…3년간 1억원 지원 - 전통문화산업 창업 희망 만 39세 이하 청년 지원 ‘전통문화 청년창업 육성지원’ 사업 추진 - 사업화 자금·보육서비스 등 1년 차 5000만원, 2년 차 3000만원, 3년 차 2000만원 등 평균 1억원
  • 기사등록 2021-05-03 14:41:09
기사수정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하 진흥원)과 함께 3일부터 6월 4일까지 전통문화산업을 이끌어갈 청년 초기창업기업 26개사를 모집한다.

 

문체부는 지난해부터 전통문화산업 분야에서 창업을 희망하는 만 39세 이하의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해 ‘전통문화 청년창업 육성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작년에 이 사업을 통해 선정된 초기창업기업 25개사와 예비창업팀 50곳은 매출액 증가, 유통망 확장, 투자 유치 등의 성과를 보이고 있다.

 

올해 공모 대상은 대표자 모두가 만 39세 이하이며 창업한 지 3년이 넘지 않은 초기창업기업이다. 선정된 초기창업기업에는 전담 창업기획자와 함께 사업화 자금, 창업교육, 투자유치 등 체계적인 창업보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매년 성과평가를 거쳐 최대 3년간 지원하는데, 기업당 지원 규모는 사업화 자금과 보육서비스 등을 포함해 ▲1년 차 5000만원 ▲2년 차 3000만원 ▲3년 차 2000만원 등 평균 1억원 상당이다.

 

이번 공모에 관한 더 자세한 정보는 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문체부는 6월에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을 열어 전통문화산업 예비창업팀 50곳을 발굴해 지원한다. 입상한 팀은 사업모델 구체화, 시제품 제작 등을 위한 상금과 함께 기초적인 창업교육을 받을 수 있다. 향후 ‘전통문화 초기창업기업 모집’에 지원할 경우에는 가산점도 받는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전통문화산업은 의식주 생활문화와 관련된 소비재 산업으로서 성장잠재력이 높은 만큼, 청년들이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전통문화산업 분야의 창업도약기업에 대한 지원을 단계적으로 확충하고, 전문인력도 양성하는 등 산업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통문화 청년 초기창업기업 모집` (이미지=문화체육관광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03 14:41:0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