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기부, `IP 마이스터 프로그램` 아이디어 모집 - 학생들 혁신적 아이디어 지식재산권 출원 및 기술이전 지원 - 선행기술조사, 발표심사, 참여기업의 평가 등 100팀 선정 교육·컨설팅 지원 총 50팀을 시상
  • 기사등록 2021-05-03 14:51:11
기사수정

교육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특허청은 한국발명진흥회와 공동으로 3일부터 28일까지 직업계고 학생을 대상으로 ‘제11기 지식재산(IP) 마이스터 프로그램’ 아이디어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지식재산(IP)은 특허, 실용신안, 상표, 디자인같은 산업 재산권과 저작권을 통틀어 일컫는다.

 

‘지식재산 마이스터 프로그램’은 2011년부터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학생들이 산업현장의 혁신을 주도할 창의인재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학생들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지식재산권 출원과 기술이전까지 지원하고 있으며, 매년 1000건 이상의 아이디어가 접수되는 직업계고 학생 대상 국내 최고의 공모전이다.

 

1‧2차 서류심사, 선행기술조사, 발표심사, 참여기업의 평가 등을 통해 100팀을 선정해 교육과 컨설팅을 지원하고, 최종 발표심사를 거쳐 총 50팀을 시상할 계획이다.

 

선정된 아이디어는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 등 시상 외에도 변리사 컨설팅과 특허 출원, 시제품 제작, 기술이전 등 지원을 받는다.

 

이번 공모전에는 학교와 기업과의 산학연계 강화를 위해 직업계고 학생들이 평소 취업을 희망하는 30개 기업으로부터 개별 기업들이 현장에서 안고 있는 문제점에 대한 해결방안 모색을 과제로 제시했다.

 

한국공항공사는 ‘공항터미널의 수하물 처리장 인근 엑스레이(X-ray) 검색실 내부 외기 유입 차단 방법’, 한국수자원공사는 ‘호수, 하천 및 바다 등 공공 수역을 관리하기 위한 수심별 채수 방법’ 등을 프로그램 과제로 요청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원영준 기술혁신정책관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학생들이 산업현장에서 기술혁신을 주도하고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이끄는 창의적 지식근로자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참여를 희망하는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학생은 2~3인으로 팀을 구성해 발명교육포털사이트를 통해 아이디어 제안서 등 관련 서류를 접수하면 된다.

 

제10기 지식재산 마이스터 프로그램 포스터 (이미지=중소벤처기업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03 14:51:1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