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용부, 울산 지역 `고용안정 선제대응` 사업 지원…82억 5000만원 투입 - 울산시, 북구·울주군 컨소시엄 구성해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공모 참여 - 고용위기 우려 지역 ‘중장기 일자리사업’ 추진…위기 선제적 대응 마련 지원
  • 기사등록 2021-05-04 10:53:02
기사수정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은 3일 오후 울산시 경제진흥원에서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이동권 북구청장, 이선호 울주군수와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위해, 울산시는 북구·울주군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공모에 참여했고, 선정심사위원회 심의와 2달 반 동안의 컨설팅을 거쳐 울산·충남·광주·부산 컨소시엄과 함께 최종 협약지역으로 선정됐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울산시 컨소시엄은 올해 국비지원액 66억원을 포함한 총 82억 5000만원을 투입해 지역 고용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는 고용위기가 우려되는 지역이 주도적으로 ‘중장기 일자리사업’을 추진해, 위기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을 할 수 있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광역·기초 자치단체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할 수 있으며, 선정 컨소시엄은 연간 40~140억원을 최대 5년간 지원받는다.

고용노동부는 "사업을 통해 지역이 스스로 고용안정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새로운 산업을 육성하거나 주력산업을 고도화하고, 기술혁신 컨설팅, 전문인력 양성, 작업환경 개선, 취업지원 기반시설 구축 등을 집중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탄소중립 등 새로운 경제구조로의 전환과정에서 지역 내 주력산업 악화, 일자리 감소에 대응해 세계적 친환경 일자리로의 전환을 위한 기업지원, 근로자 이·전직 지원을 위한 취업지원 패키지 서비스 등을 포함하는 등 지역 사정에 맞는 대책이 추진되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패키지 사업은 전북 등 5개 지역이 실시했으며, 각 컨소시엄은 이를 통해 위기산업 근로자의 고용안정을 도모하고, 신성장산업으로의 노동이동 등을 통해 63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한 바 있다.

이재갑 장관은 울산시와의 업무협약식 축사를 통해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은 지역이 주도하는 ‘중장기 일자리 사업’으로, 지역 실정에 맞게 선제적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하면서, "이 사업의 성패는 무엇보다 지방자치단체의 관심과 노력에 달려있다"며 자치단체의 역할을 강조했다.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컨소시엄별 주요 사업내용 (자료=고용노동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04 10:53:0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