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금융위, 핀테크 스타트업 역량 강화 위한 ‘D-테스트베드’ 시범사업 시작 - 혁신적인 기술·아이디어의 사업성, 실현 가능성 등 검증
  • 기사등록 2021-05-07 10:56:01
  • 기사수정 2021-05-08 00:39:53
기사수정
금융위원회는 오는 7월부터 핀테크 스타트업 기술 지원을 위한 ‘D-테스트베드’ 시범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사진=김전태 기자)

금융위원회는 오는 7월부터 핀테크 스타트업 기술 지원을 위한 ‘D-테스트베드’ 시범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D-테스트베드’는 초기 핀테크 스타트업이 혁신적인 기술·아이디어의 사업성, 실현 가능성 등을 검증할 수 있는 테스트 환경을 의미하는 ‘디지털 샌드박스’의 공식 명칭이다. 

금융위는 D-테스트베드에 참여하는 초기 핀테크 스타트업이 원활한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도록 관련 인프라를 구축 중이라고 밝혔다.

참여 핀테크 기업에는 신용정보원·금융결제원 데이터, 금융회사 데이터, 금융공공데이터 등과 함께 클라우드 기반의 개발환경과 각종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법률·보안·데이터 측면의 검증모델과 전문가 자문 등도 지원될 전망이다.

금융위는 6월 중 D-테스트베드에서 핀테크 기업이 시험할 국내 금융분야 과제를 선정하고, 7월에 20개사를 선정해 8월부터 12주간 테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어 11월에는 D-테스트베드 시연회를 개최하고, 참여 핀테크 기업에 대한 평가를 수행해 우수 핀테크 기업에 상금과 사업화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07 10:56:0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