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립생태원, 생태동화 공모…7월 30일까지 접수 - 공모전 주제 ‘생태와 환경’ 자연의 아름다움·생명의 소중함 등 담아야 - 단편동화 편당 200자 원고지 40매 내외 및 응모신청서 등 제출
  • 기사등록 2021-05-10 10:34:52
  • 기사수정 2021-05-10 17:57:08
기사수정

제6회 국립생태원 생태문학 공모전 포스터 (이미지=환경부)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생태와 환경에 대한 이해와 생태적 감수성 함양을 위해 ‘제6회 국립생태원 생태문학 공모전’을 개최하고 7월 30일까지 작품을 접수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의 주제는 ‘생태와 환경’이다. 공모 대상은 생태동화로 자연의 아름다움과 생명의 소중함, 기후변화 및 환경오염의 심각성, 탄소중립 등 환경보전에 대한 작품이다.

 

생태와 환경에 관심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접수 가능하며, 기성작가의 경우 참가자격을 등단한 지 5년 이내로 제한한다.

 

응모자는 1편의 단편동화 편당 200자 원고지 40매 내외와 응모신청서 등을 국립생태원 홈페이지 또는 공모전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아 작성하고, 제출하면 된다.

 

이번 공모전에 출품된 작품은 생태문화 확산 가능성과 표현의 창의성 등 예술적 완성도를 중심으로 심사할 예정이며, 심사 결과는 국립생태원 홈페이지를 통해 10월에 발표한다.

 

공정한 심사를 통해 ▲대상 1개 작품, ▲최우수상 1개 작품, ▲우수상 2개 작품, ▲장려상 5개 작품 등 우수 작품 9편을 선정해 환경부장관상 및 국립생태원장상과 함께 총 10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수상작 9편은 수상 작품집 형태의 생태동화책으로 내년 상반기에 발간될 계획이다. 그간 4권의 동화분야 수상 작품집이 발간됐고, 그중 2회 수상 작품집 `인공지능 머디봇을 이긴 짱뚱어들`은 `세종도서 교양부문`에 선정됐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6회째 맞는 이번 생태문학 공모전을 통해 우리 국민들이 생태와 환경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기를 바라며, 창작된 생태동화가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10 10:34:5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