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부, 금강 `다기능 홍수터` 조성 연구 착수… 친환경 터 조성 - 금강 하천구역 및 수변구역 연계, 다기능 홍수터 조성 연구 착수 - 기존 제방 `탄소흡수`·`수질정화` 기능 강화 등 유형별 다기능 홍수터 조성
  • 기사등록 2021-05-13 09:36:33
기사수정

환경부와 금강유역환경청은 금강 하천구역과 이로부터 0.5∼1km구간인 수변구역을 연계한 다기능 홍수터 조성 연구에 착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미지 캡션다기능 홍수터는 홍수가 발생할 때 물을 일시적으로 저장하는 구역에 탄소흡수, 수질정화, 수생태복원 등 다기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친환경적으로 터를 조성한다.

 

또한, 환경부는 다기능 홍수터 조성에 대해 "지난해 11월에 공개된 범정부 ’기후변화에 따른 풍수해 대응 혁신 종합대책‘에 포함된 과제 중 하나로 옛물길, 폐천부지, 수변구역 내 매입토지 등 국·공유지를 활용한 하천 인접지역 홍수터를 확대하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환경부와 금강유역환경청은 13일 오전 ’금강 물길 개선을 위한 홍수터 기초조사 착수 보고회‘를 대전 소재 청내 회의실에서 개최한다.

 

금강유역환경청은 금강 물길 개선 연구 용역을 통해 홍수터 복원 대상지 기초조사를 비롯해 기존 제방을 허물고 새로운 제방을 축조하거나 기존 제방에 탄소흡수나 수질정화 기능을 강화하는 등 유형별로 나눌 수 있는 다기능 홍수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통합 물관리에 따른 맞춤형 수변구역 및 하천관리를 위한 제도개선 대책도 마련한다.

 

특히 네덜란드 등 유럽 국가에서 제방, 댐과 같은 전통적인 하천시설물에 홍수터를 연결해 습지를 복원하는 등 생태계에 기반을 둔 자연기반해법(NbS)의 도입도 적극적으로 고려될 전망이다.

 

정종선 금강유역환경청장은 “다기능 친환경 홍수터 조성은 금강 하천관리 정책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물관리 일원화에 따른 내년도 하천 업무의 안정적인 이관을 위해 국토교통부 소속 대전지방국토관리청과 긴밀한 업무 공조로 빈틈없는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13 09:36:3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