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부, 안전·표시기준 위반 `132개 생활화학제품` 제조·수입금지 명령 - 유해물질 함유기준 초과 및 안전기준 확인·신고 절차 없이 유통된 27개 품목 등 132개 생활화학제품 적발 - 총 17개 안전기준 미확인 살균제, 미승인 가습기용 항균·소독제 1개 제품 적발
  • 기사등록 2021-05-13 17:41:52
기사수정

환경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진행된 생활화학제품 안전실태 조사를 통해 유해물질 함유기준을 초과했거나, 안전기준 확인·신고 절차를 거치지 않고 시중에 유통된 27개 품목, 132개 생활화학제품에 대해 제조·수입금지 명령을 조치했다고 13일 밝혔다.

 

환경부는 13일 유해물질 함유기준을 초과했거나, 안전기준 확인 · 신고 절차를 거치지 않고 시중에 유통된 27개 품목, 132개 생활화학제품에 대해 제조 · 수입금지 명령을 조치했다고 밝혔다.

위반제품 132개 중 19개 제품은 유해물질 함유기준을 초과했고, 3개 제품은 승인 받은 내용과 다르게 제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가죽용도 등 코팅제류 5개 제품에서 함유금지물질인 메틸이소티아졸라논(MIT)이 최대 53mg/kg, 속눈썹 접착 등 미용 접착제 4개 제품에서는 함유금지물질인 메틸메타크릴레이트가 최대 406mg/kg이 각각 검출됐다.

 

또한, 접착제와 방향제 제품에서 폼알데하이드가 안전기준을 최대 13배 초과했고, 문신용 염료 1개 제품은 구리의 안전기준을 977배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밖에 110개 위반제품은 살균제, 세정제, 방향제, 초 등으로 시장 유통 전에 안전기준 적합 여부를 확인·신고하지 않았거나, 표시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부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지난해부터 불법 `살균·소독제`에 대한 감시를 지속하고 있다"며, "이번 조사에서는 총 17개의 안전기준을 확인 받지 않은 살균제와 승인 받지 않은 가습기용 항균·소독제 1개 제품을 적발해 조치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이들 위반제품이 다시는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운영하는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과 한국온라인쇼핑협회에 판매·유통 금지를 요청한 상태다.

 

이번에 적발된 위반 제품에 대한 세부적인 정보는 초록누리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13 17:41:5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