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문체부,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24일~30일 온라인 개최 -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사회 위기 속 참여적 예술교육의 역할` 주제 - 문화예술교육 유관학회 세미나, 지역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별 주간 행사 등
  • 기사등록 2021-05-17 17:17:36
  • 기사수정 2021-05-18 12:10:45
기사수정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하 진흥원)과 함께 24일부터 30일까지 ‘2021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5월 넷째 주는 지난 2011년 11월 한국 정부의 제의로 제36차 유네스코 총회가 채택한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이다. 2012년에 첫 행사를 개최한 이후 매년 열려 올해로 10회째를 맞이한다.

 

올해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은 `사회 위기 속 참여적 예술교육의 역할`을 주제로 ▲`유네스코 유니트윈` 국제학술대회, ▲예술가·시민 참여형 프로그램, ▲문화예술교육 유관학회 세미나, ▲지역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별 주간 행사 등을 진행한다.

 

개막식은 24일 오후 1시부터 공식 홈페이지와 진흥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현대무용가 차진엽은 개막공연으로 `원형하는 몸: 라운드1`을 선보이고, 벤 트위스트, 피터 셀러스, 요조 등 주제 발표자 3명은 문화예술의 사회적 역할을 전한다.

 

‘크리에이티브 카본 스코틀랜드’의 대표 벤 트위스트는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문화예술의 역할을, 오페라·연극 무대를 통해 전쟁·가난·난민 등 사회 문제를 다뤄온 세계적 연출가 피터 셀러스는 문화예술교육의 보살핌과 치유의 기능을, 제주도에서 서점을 운영하고 있는 가수 겸 작곡가 요조는 전 지구적 위기 속에서 예술의 역할을 이야기한다.

 

특히 올해는 24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유네스코 유니트윈’ 국제 학술대회와 연계한다. 독일·케냐·호주·싱가포르 등 13개국 문화예술교육 학계 인사들이 참여해 ‘위기의 시대, 행동하는 예술교육’을 주제로 논의를 이어간다. 이번 학술대회는 공식 홈페이지와 진흥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볼 수 있으며, 30일까지 관련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유네스코 유니트윈`은 1992년부터 전 세계 134개국 850개 대학 및 고등교육기관이 참여하고 있는 연구협력사업이다. 그중 2017년에 공식 출범한 유네스코 유니트윈의 ‘문화다양성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예술교육 연구’에는 13개국 대학과 연구기관이 함께하고 있다.

 

예술가와 시민이 함께 문화예술교육의 가치를 나누는 참여형 프로그램도 만나볼 수 있다. 전자음악·무용·시각예술·매체예술 등 각 분야의 예술가들은 사람과 사람, 동식물, 환경, 사물 사이의 상호작용을 각자의 방식으로 탐구하는 동시에 온라인으로 시민과 함께 작품을 창작한다.

 

이번 기획의 완성 작품은 ‘아트 프로젝트’ 홈페이지에서 전시한다. 참여 방식 등 더 자세한 내용은 ‘아트 프로젝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국내외 문화예술교육가들이 모여 서로의 지혜와 경험을 나누는 이번 행사를 통해 코로나19가 불러온 변화 속에서 더욱 중요해진 문화예술교육의 역할과 가치를 재발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주간 행사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은 ‘2021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21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포스터 (이미지=문화체육관광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17 17:17:3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