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우정사업본부, 정규직 `졸속전환` 후 최대 90만원 임금 삭감 - 인천공항 국제우편물류센터 현장 노동자, 우정사업본부 정규직 전환 - 최저임금 우정실무원 직접고용 전환 후, 시급제 적용 및 근무시간 축소…임금 대폭 하락
  • 기사등록 2021-06-02 17:03:42
  • 기사수정 2021-06-02 21:27:26
기사수정

2일 오후 민주노총 전국민주우체국본부는 서울지방우정청 앞에서 `대책 없는 사측 · 교섭대표노조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2일 오후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민주우체국본부(이하 전국민주우체국본부)는 서울지방우정청 앞에서 `대책 없는 사측·교섭대표노조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현 정부가 출범하며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후 3년간의 협의 끝에 올 초 인천공항 국제우편물류센터 현장 노동자들은 우정사업본부 직접고용으로 전환됐다.

 

그러나 오랜 기다림 끝에 기뻐해야 할 현장 노동자들은 벌써 반년 째 막막함과 두려움에 고통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최저임금을 받는 우정실무원 직군으로 직접고용 전환된 후 시급제 적용 및 근무시간 축소로 인해 임금이 심각하게 하락했기 때문이다.

 

임금은 최소 20만원에서 30만원, 많게는 월급의 1/4 수준인 5~60만원이고, 가장 심각한 사람은 8~90만원 수준으로 삭감됐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의 최저기준인 정부의 가이드라인조차 준수하지 않은 국제우편물류센터 직접고용 전환은 말 그대로 `졸속`이었다. 전국민주우체국본부 측은 `직접고용 공무직`이라는 법적 신분만 보장됐을 뿐 임금 삭감과 근로조건 하락은 말도 안 되는 수준이라고 호소했다.

 

작년 12월 10일 노사 공동으로 `국제우편물류센터 용역근로자 정규직전환 운영결과 협의서`를 작성했음에도, 사회적·경제적 피해는 고스란히 노동자들에게만 전가되고 있다.

 

이들은 "임금과 근로조건에 관한 사항은 사 측에 권한과 책임이 있고, 교섭대표노조에게 그 권리를 상향시켜야 할 역할이 있음에도 반년 째 아무 변화가 없다"며 "사측이 노사합의라는 핑계 뒤에 숨어 직접고용 졸속전환의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교섭대표노조 역시 피해 당사자들을 노사 협의 과정에서 철저히 배제해왔기 때문에 이제껏 해결의 실마리조차 잡지 못한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전국민주우체국본부는 국제우편물류센터 직접고용 졸속전환 후 임금 삭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2 17:03:4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