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토부, 자동차 리콜 정보 `현대캐피탈` 등 민간 개방 확대 추진 - 4일 KB캐피탈, 카툴, 아톤, 뱅크샐러드 등 4개 업체 리콜정보 제공 - 차량 소유자, 본인 차량 리콜정보 해당 어플서 확인 가능
  • 기사등록 2021-06-04 15:04:25
  • 기사수정 2021-06-05 10:27:48
기사수정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손잡고 4일부터 KB캐피탈, 카툴, 아톤, 뱅크샐러드, 엔카닷컴, 카카오모빌리티, 현대캐피탈, 나이스디앤알 등 8개 민간업체에 리콜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리콜정보 제공하는 어플리케이션 예시 (이미지=국토교통부)이번 정보 제공은 지난해 10월 네이버에 리콜정보를 개방한 데 이어 추가 개방한 것으로, 자동차의 결함과 시정조치 여부를 ‘자동차리콜센터’ 외에도 다양한 경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먼저, 4일부터 KB캐피탈, 카툴, 아톤, 뱅크샐러드 등 4개 업체에 리콜정보를 제공하고, 엔카닷컴, 카카오모빌리티, 현대캐피탈, 나이스디앤알 등 4개 업체에도 순차적으로 리콜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중고차 구매자는 구매하고자 하는 차량의 리콜정보를, 차량 관리 어플을 사용하고 있는 차량 소유자는 본인 차량의 리콜정보를 해당 어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 김정희 자동차정책관은 “개인별 맞춤형 자동차 리콜정보 제공으로 차량의 리콜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어 리콜시정률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민·관 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자동차정보가 널리 이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4 15:04:2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