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립공원공단, 한국-조지아 국립공원 사진전 7일 개최 - 10월 예정 조지아 보호지역청 간 업무협약 체결 전 상호 관심 및 이해 증진 - 국내 선진 공원관리 기술 전수 및 보호지역 관리 전문기관 발돋움 기대
  • 기사등록 2021-06-07 13:22:17
기사수정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주한 조지아대사관 및 조지아 보호지역청과 함께 7일부터 15일간 ‘한국-조지아 국립공원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조지아 국립공원 사진전 포스터 (이미지=환경부)

이번 사진전은 국립공원공단 본사 1층 홍보관과 조지아 알제티 국립공원 방문자센터에서 동시에 열린다. 우리나라는 국립공원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전시로도 선보인다.

 

사진전은 우리나라와 ‘동유럽의 알프스’로 불리는 조지아의 국립공원에서 촬영한 총 100점의 사진을 전시한다.

 

우리나라 국립공원 사진은 매년 열리는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수상작 중 국립공원 사계의 특징을 잘 나타내는 사진들로 구성됐다.

 

조지아 국립공원 사진은 카즈베기 등 8개의 현지 국립공원 대표 사진들이다.

 

조지아에는 해발 4000m가 넘는 봉우리로 구성된 우수한 산악 자연경관을 갖고 있으며, 특히 카즈베기 국립공원은 그리스 신화의 프로메테우스가 결박당한 채 독수리에게 간을 쪼아 먹히는 배경 장소로 알려진 유명한 곳이다.

 

국립공원공단은 이번 사진전 준비를 위해 주한 조지아대사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했다.

 

특히 이번 사진전이 양국의 국립공원 보전가치를 홍보할 뿐만 아니라, 올해 10월 예정인 조지아 보호지역청 간 업무협약 체결에 앞서 상호 관심과 이해를 증진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지아 보호지역청은 국립공원공단이 아시아 지역 내 보호지역 관리 선도기관인 점과 자국과 비슷한 산악형 국립공원이 많은 점을 고려해 우리나라의 선진 공원관리 기술을 전수받아 단기간에 보호지역 관리 전문기관으로 발돋움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국립공원공단 역시 신북방국가인 조지아와 교류협력에 지속적으로 참여해 아시아지역 내 보호지역 관리 선도기관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현병관 국립공원공단 상생협력실장은 “양국의 국민들이 자국의 우수한 국립공원 경관을 사진으로 감상하며 힘을 얻기를 바란다”며, “향후 다양한 국가와의 교류협력을 통해 보호지역 관리 전문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7 13:22:1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