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우리 수출 전선 이차전지·자동차·반도체·선박 ‘맑음’... 전경련 설문조사 - 컴퓨터와 석유화학, 바이오·헬스 등은 올 하반기부터 상승세 둔화 전망돼
  • 기사등록 2021-06-08 11:08:42
  • 기사수정 2021-06-08 23:53:32
기사수정

이코노미스트들은 한국의 수출에 대해 이차전지(배터리)와 자동차, 반도체, 선박 등은 내년까지도 수출 호조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컴퓨터와 석유화학, 바이오·헬스 등은 올해 하반기부터 상승세가 꺾일 것으로 전망했다.

8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2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15대 품목의 수출 전망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리서치센터장들이 수출 호조세가 지속될 것으로 가장 많이 전망한 품목은 이차전지(22.0%)였다. 이차전지는 수출 호조세 예상 지속 기간도 ‘2024년 이후’(40.0%), ‘2023년 하반기’(30.0%)로 나타나 가장 길었다.

이코노미스트들은 한국의 수출에 대해 이차전지(배터리)와 자동차, 반도체, 선박 등은 내년까지도 수출 호조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아이데일리뉴스 자료실)

자동차(13.6%)와 반도체(12.0%), 선박(10.5%), 자동차 부품(9.4%)도 수출 호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자동차·자동차 부품은 수출 증가세가 ‘내년 하반기’까지라는 의견이 각각 62.5%, 57.1%로 조사됐다. 반도체는 D램 중심의 수요 강세로 ‘내년 상반기’(63.6%)까지 수출 증가세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됐다.

수출 호조세가 가장 먼저 꺾일 품목으로는 컴퓨터(16.7%), 석유화학(15.4%), 디스플레이(12.3%), 바이오·헬스(11.1%), 가전(8.6%)이 꼽혔다.

하락 예상 시점으로 ‘올해 하반기’를 꼽은 비율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바이오·헬스 60.0%, 가전 57.1%, 컴퓨터50.0%, 석유화학40.0% 등이었다.

지난해 진단키트 등 특수를 누렸던 바이오·헬스는 백신 접종 확대에 따라 수출이 주춤할 것으로 예상됐다.

리서치센터장들은 국내 수출 산업을 위협하는 요인으로 ‘글로벌 수요 감소’(36.0%)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미·중 패권갈등’(27.7%), ‘보호무역주의 확산’(13.9%) 등을 들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8 11:08:4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