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부, 온실가스 배출량 6억 4860만톤…2년 연속 ↓ - 2018년 7억 2760만톤 대비 10.9% 감소 추정 - 에너지 분야 및 산업공정 분야 전년 대비 각각 7.8%, 7.1% 감소
  • 기사등록 2021-06-08 13:40:23
기사수정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유관기관의 자료, 배출권거래제 정보 등을 활용해 추계한 2020년 국가 온실가스 잠정배출량을 8일 공개했다.

2020년 잠정배출량 (자료=환경부)

이번 잠정배출량은 온실가스 감축 정책의 수립 및 이행점검을 위해 확정 통계보다 1년 앞서 잠정 추계한 결과다.

 

2020년 온실가스 잠정 배출량은 6억 4860만톤으로, 전년 잠정치 대비 7.3% 현재까지 최정점을 기록했던 2018년 7억 2760만톤 대비 10.9%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2020년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9년에 이어 통계를 집계한 1990년 이후 처음으로 2년 연속 감소한 사례가 될 전망이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에너지 분야와 산업공정 분야가 전년 대비 각각 7.8%, 7.1%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에너지 분야에서 배출량이 크게 감소한 이유는 발전, 화학, 철강 등 산업부문과 수송 부문에서 에너지 소비가 줄었기 때문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미세먼지‧기후변화 대응 정책에 따른 석탄 발전량 13.6% 감소, 신재생 발전량 12.2% 증가, 총발전량 1.9% 감소 등의 영향으로 발전‧열생산 부문 배출량이 전년 대비 3100만톤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수송 부문은 유류가격이 하락했음에도 코로나19로 인해 여행‧이동 자제의 영향과 저공해차 보급 확대 등 감축 정책의 효과로 배출량이 2019년 대비 410만톤, 4.1%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산업부문은 생산량 감소에 따라 배출량이 감소됐으며, 세부적으로는 전년 대비 화학 350만톤, 철강 240만톤, 시멘트 220만톤이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한편, 가정부문은 전년 대비 0.3% 소폭 증가한 것으로 추정되며, 상업‧공공부문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도시가스 사용이 줄어 배출량이 전년보다 150만톤 9.9%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줄어들면서, 국가의 온실가스 배출 효율성을 파악할 수 있는 국내 총생산(GDP) 대비 배출량 및 인구당 온실가스 배출량 역시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2020년 ‘국내 총생산(GDP) 10억원당 배출량’은 354톤으로, 온실가스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9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인 것으로 추정됐다.

 

배출량 원단위 개선은 2020년 국내총생산(GDP, 실질)이 전년보다 1% 감소한 데 반해 온실가스 배출량은 미세먼지·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석탄발전 감소, 배출권거래제 등으로 7.3%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020년 ‘1인당 배출량’은 12.5톤으로, 전년 대비 7.4%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서흥원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은 “2020년에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석탄화력 발전량 감소, 신재생 발전량 증가, 저공해차 보급 확대 및 수송연료 소비 감소 등에 따라 크게 감소했지만, 그간 코로나19로 위축되었던 경제활동이 회복되면서 2021년에는 배출량이 다시 증가할 여지가 있으므로, 경각심을 가지고 모니터링과 적극적인 감축정책을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8 13:40:2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